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염수정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염수정
(廉洙政 )
출생년도 1943년
직업 종교인
소속기관 [現] 천주교 추기경
프로필 더보기

뉴스

  • 박원순, 고향 창녕으로…고소인 측 "2차 가해 추가 고소"

    박원순, 고향 창녕으로…고소인 측 "2차 가해 추가 고소"

    ... 존경하는 동지를 떠나보내는 이별의 아픔이 있는 거 같아요. 박원순 변호사는 어쨌든 서울시장 이전에 시민운동가였고 시민운동의 시대를 열어왔던 정말 시대의 상징이었습니다.] 종교계에서도 염수정 추기경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등이 빈소를 찾았고 해리스 미국대사, 싱하이밍 중국대사 등 각국 대사들 그리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손경식 경총 회장 등도 조문을 했습니다. 보수 ...
  • 박원순 시장 조문 이틀째…빈소엔 각계 추모 발걸음

    박원순 시장 조문 이틀째…빈소엔 각계 추모 발걸음

    ... 국토교통부 장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문희상 전 국회의장이 찾으며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이 많았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등 다른 지자체장도 조문에 나섰고 종교계에서는 천주교 염수정 추기경, 법륜 스님이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정의당에서는 이정미 전 대표가 "애도의 뜻만 표현하고 가겠다"며 조문했습니다. [앵커] 아무래도 고인과 가까웠던 사람들이 많이 찾았을 ...
  • [단독]백선엽 빈소 찾은 해리스 "늘 지닌다" 품에서 꺼낸 사진 한장

    [단독]백선엽 빈소 찾은 해리스 "늘 지닌다" 품에서 꺼낸 사진 한장

    ... 표현했다. 그리고는 “백 장군은 오늘날 한미동맹을 구체화하는 데 공헌을 했다”며 “백 장군의 가족과 친구에게 진심어린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원희룡 제주도지사, 김병주 민주당 의원, 심재철 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지상욱 통합당 여의도연구원장, 박선영 전 자유선진당 의원 등이 조문해 유족을 위로했다. 백 장군의 장지는 ...
  • 민변·참여연대 출신 모여 추도식…조희연 “고인을 다시 기억하는 시간”

    민변·참여연대 출신 모여 추도식…조희연 “고인을 다시 기억하는 시간”

    ... 귀를 기울여야겠지만, 시민·인권 운동과 지방 정부 혁신·분권, 공유경제·환경도시 등 박 시장이 이룬 업적도 충분히 존중받을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도 이날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염 추기경은 “박 시장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 참 안타깝다”며 “유족에게 위로하고 고인을 위해 기도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장 재임 중 천주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사제 서품식

    [사진] 사제 서품식 유료

    사제 서품식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제 서품식이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거행됐다.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진행된 서품식에서 부제 27명이 미사를 집전하는 정식 신부가 됐다. 염 추기경과 주교단이 부제 머리에 손을 얹고 안수 기도를 올리고 있다. [뉴시스]
  • [사진] 사제 서품식

    [사진] 사제 서품식 유료

    사제 서품식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제 서품식이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거행됐다.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진행된 서품식에서 부제 27명이 미사를 집전하는 정식 신부가 됐다. 염 추기경과 주교단이 부제 머리에 손을 얹고 안수 기도를 올리고 있다. [뉴시스]
  • [한 컷] “사랑으로 봉사하겠습니다”

    [한 컷] “사랑으로 봉사하겠습니다” 유료

    한 컷 2/7 가톨릭 서울대교구 부제 서품식이 6일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열리고 있습니다. 부제 수품자들이 봉사하겠다는 뜻으로 제대 앞에 엎드려 기도하고 있습니다. 최정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