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이즈환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피 부족시대, 전 세계서 각광받는 인공혈액…한국은 뒷짐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피 부족시대, 전 세계서 각광받는 인공혈액…한국은 뒷짐 유료

    ... 2.6일 치만 남았다. 적정 보유량(5일 치)의 절반 수준이었다. 헌혈 부족이 이어지면 응급 환자가 수혈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15일 오후 5시 34분, 사상 처음으로 정부가 ... 인공혈액이 있었으면 사망자가 절반으로 줄었을 것이란 보고서도 있다. 80년대 들어 수혈을 통해 에이즈(AIDS)에 걸린 사례가 나오면서 감염 걱정이 없는 인공혈액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졌다. ...
  • 코로나 완치 커플 “치료제 만들 수 있다면 얼굴공개쯤이야”

    코로나 완치 커플 “치료제 만들 수 있다면 얼굴공개쯤이야” 유료

    ... 간호사로 근무하는 창연씨는 입원했던 20여 일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의 절실함을 깨달았다. 그는 “간호사로 환자를 대할 때는 몰랐는데 막상 환자로 입원해 보니 죽음의 공포가 생각보다 컸다”며 “온몸에 열이 펄펄 나는데 코로나19 치료제가 없어 에이즈 치료제로 치료받았다. 이러다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밤잠을 설쳤다”고 말했다. 부산 16번 환자인 창연씨와 ...
  • “화장실 몇 걸음도 숨차, 에이즈약 등 하루 17알 간 나빠져”

    “화장실 몇 걸음도 숨차, 에이즈약 등 하루 17알 간 나빠져” 유료

    ...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6~7걸음 정도 떨어진 화장실에 가는데도 숨이 차더라.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 등 하루 17알의 약을 먹고 항생제 등을 맞다 보니 과거에 수술받았던 간에 ... 국민에게는 '지그재그로 앉으라'고 해놓고 저래도 되나 싶더라”고 말했다. 입원 치료 중인 환자들에 대한 격려도 잊지 않았다. 박씨는 “기력이 떨어지면 절대 안 되니 뭐든지 잘 드시라”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