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스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방부 “미, 해외 미군 조정 검토” 주한미군 감축 대비하나

    국방부 “미, 해외 미군 조정 검토” 주한미군 감축 대비하나 유료

    ... 펜타곤에) 지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단 “국방수권법으로 미 의회에서 다 통제받기 때문에 그런 것(주한미군 변화)은 (SCM에서) 논의되지 않았다”며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SCM에서) 흔들림 없는 방위 공약을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서 장관은 주한미군 현 규모 유지를 명시한 국방수권법을 들어 주한미군 병력 감축 가능성을 부인했지만, 국방부의 답변은 ...
  • 서훈 “종전선언·비핵화 따로 놀 수 없다는 건 상식”

    서훈 “종전선언·비핵화 따로 놀 수 없다는 건 상식” 유료

    ...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합리적으로, 또 상호 수용 가능한 선에서 타결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4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제52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거론하며 “미국의 납세자들이 불공평하게 돈을 더 낼 수는 없다”고 압박한 데 대해 그동안 유지해온 원칙론을 재확인하는 선에서 발언 수위를 조절한 셈이다. ...
  • 서훈 “종전선언·비핵화 따로 놀 수 없다는 건 상식”

    서훈 “종전선언·비핵화 따로 놀 수 없다는 건 상식” 유료

    ...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합리적으로, 또 상호 수용 가능한 선에서 타결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4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제52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거론하며 “미국의 납세자들이 불공평하게 돈을 더 낼 수는 없다”고 압박한 데 대해 그동안 유지해온 원칙론을 재확인하는 선에서 발언 수위를 조절한 셈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