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론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광안대교를 세계적 명소로”…자동차 전용 광안대교에 보행로 생기나

    “광안대교를 세계적 명소로”…자동차 전용 광안대교에 보행로 생기나

    ... 교통체증이 빚어졌다. 보행자 전용 도로가 개설되면 가뜩이나 심한 광안대교 일대 교통 체증이 더 심해지고 보행자 안전 확보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우려하는 이유다. 광안대교는 그동안 유료인 언론사 마라톤·걷기대회 코스로 개방된 적 있지만, 무료로 시민 보행길로 개방된 것은 개방행사 때가 처음이었다. 광안대교의 웅장한 모습. [사진 부산시] 광안대교는 수영구 남천동 49호 광장에서 ...
  • [비하인드+] "남자친구 있어?"…현수막에 담긴 설 민심 잡기 전략

    [비하인드+] "남자친구 있어?"…현수막에 담긴 설 민심 잡기 전략

    ... 보시죠. 난데없이 취재 수첩이 등장을 합니다. [앵커] 저 수첩은 진짜로 저희 기자들이 받는 취재수첩이랑 되게 비슷해 보이는데요? [기자] 이 전 총리는 기자 출신이죠. 과거에 몸을 담았던 언론사에서 나온 그 수첩으로 파악이 됩니다. 기자들이 왜 그 수첩을 쓰느냐라고 질문을 했더니 그냥 가지고 있기 때문에 쓴다 뭐 이렇게 답했습니다. [앵커] 선물같이 받은 걸까요? 나오신 지는 ...
  • '인사거래' 주장 임은정, 이번엔 "감찰직 지원했는데 안됐다"

    '인사거래' 주장 임은정, 이번엔 "감찰직 지원했는데 안됐다"

    ... 감찰1과장에는 장동철 성남지청 형사1부장이, 감찰2과장에는 임승철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장이 이름을 올렸다. 특별감찰단장은 허정수 의정부지검 형사2부장이 맡게 됐다. 한편, 임 검사는 5일 언론사 기고문을 통해 '자신에게 검찰 고위 간부들이 부당한 인사거래 제안을 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특히 임 검사의 사법연수원 동기인 정유미(48ㆍ30기) 대전지검 부장검사가 이를 ...
  • 토트넘 손흥민, 새해 첫 골은 '헤딩 결승골'…시즌 11호

    토트넘 손흥민, 새해 첫 골은 '헤딩 결승골'…시즌 11호

    ... [기자] 미스터리로 남아 있는 오스트리아 출신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 작품, '여인의 초상' 도난 사건의 용의자가 등장했습니다. 용의자로 추정되는 이들의 고백 편지가 한 언론사로 전달됐는데요, 이들은 편지에서 자신들이 1997년 여인의 초상을 훔쳐 보관해왔고, 4년 전 다시 미술관에 되돌려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추적 끝에 해당 편지를 쓴 남성 두 명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CES와 신사유람단

    [분수대] CES와 신사유람단 유료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올해 CES는 더 요란스러웠다. 적어도 한국에서만큼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주요 대기업 총수들이 대거 참석했고, 일부 언론사 경영진도 출동했다. 기자단 규모도 더 커졌다. 한국 기업들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공 모양의 로봇(삼성전자)과 롤러블 TV(LG전자), 개인용 비행체(현대자동차)까지 활약이 눈부셨다. 언론은 앞다퉈 이를 조명하고 ...
  • [view] 이란 사태, 대북영향 묻자 10초 침묵…조국 질문엔 한숨

    [view] 이란 사태, 대북영향 묻자 10초 침묵…조국 질문엔 한숨 유료

    ... 이제는 부담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직접 사회를 맡은 문 대통령이 손을 든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이었다. 그러나 지난해와 달리 추가 질문 없이 진행돼 심도 있는 내용을 물어보긴 어려웠다. 또 특정 언론사 기자에게 역대 회견에서 4회 연속 질문 기회가 집중되는 문제점 등이 야기됐다. 윤석만 사회에디터 sam@joongang.co.kr
  • [view] 법정 등장한 빅데이터…“사이버사 댓글은 조직적 패턴 없다”

    [view] 법정 등장한 빅데이터…“사이버사 댓글은 조직적 패턴 없다” 유료

    ...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증인 선서를 한 문 교수는 “피고인 측 의뢰로 지난 6개월간 클라우드 기법과 빅데이터 기법을 활용해 19개월간의 이 사건 관련 전 언론사 보도물과 신문기사를 전부 찾아 댓글과의 연관성을 전수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에 '어떤 목적을 갖고 조직적으로 일정기간 댓글 활동을 한 경우'에는 반드시 조직원들 전체가 움직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