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승태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양승태
(梁承泰 / YANG,SUNG-TAE)
출생년도 1948년
직업 공무원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세균·추미애, 일제히 광복절 집회 허가한 판사 때리기

    정세균·추미애, 일제히 광복절 집회 허가한 판사 때리기 유료

    ... 사법 당국이 책상에만 앉아서 그럴 게 아니라 국민과 협조할 때는 협조해야 한다”며 “(법원이) 사태를 안이하게 판단한 것으로 상당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통합당 주변에선 “과거 양승태 대법원에 대한 '적폐 수사' 때나, 대법원 징용 판결로 인한 한·일 갈등 국면에서 3권 분립의 중요성을 특별히 강조해온 현 정부의 태도와는 매우 다르다”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광화문 집회를 ...
  • '김명수의 사람' 이흥구까지…“사법 사상 첫 진보 우위 대법원”

    '김명수의 사람' 이흥구까지…“사법 사상 첫 진보 우위 대법원” 유료

    ... 매우 진보적 성향의 인물인 것은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직 고위 법관은 "현 정부가 아니었으면 대법관에 절대 오를 수 없는 사람"이라며 가혹한 평가를 하기도 했다. 이 부장판사는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고법 부장판사(차관급) 승진에서 3번이나 미끄러지며 연수원 동기들과 비교해 3년이나 뒤처졌다. 이후 김 대법원장 취임 뒤 첫 고위법관 인사에서 승진했다. 이듬해인 2019년 10월엔 ...
  • [박재현의 시선] 김경수는 기사회생할 수 있을까

    [박재현의 시선] 김경수는 기사회생할 수 있을까 유료

    ... 세상의 민심이다. 법과는 거리가 멀다는 의미의 법원(法遠)과 법은 이미 죽어서 관으로 들어가고 있다는 뜻의 한자를 조합한 법관(法棺)이 '가짜 법률 용어집'으로 둔갑하고 있다. 이러고도 양승태 전 대법원장 체제를 향해 사법농단 세력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에게서 후흑(厚黑)의 진수를 느끼게 된다. 김 지사가 연루된 드루킹 사건에 대한 법원의 재판 과정을 보면 더욱 그렇다. '지체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