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안철수 단일화에 끼어든 윤석열 변수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오세훈·안철수 단일화에 끼어든 윤석열 변수 유료

    ━ 서울시장 야권 통합후보 협상, 첩첩산중 논설위원이 간다 선거는 한 달이 안 남았고, 여야의 서울시장 후보도 확정됐지만 대진표는 아직 깜깜이다. 야권 후보 단일화가 남아 있다. 10년 전 선거가 그랬다. 2011년 서울시장 보선에선 안철수 출마설로 선거판이 요동쳤다. 당시 여당 후보는 나경원, 야당인 민주당 후보는 박영선으로 결정 났지만 '안철수 바람'을 ...
  • 총장 던진 윤석열 단숨에 32%, 이재명 24% 이낙연 15%

    총장 던진 윤석열 단숨에 32%, 이재명 24% 이낙연 15% 유료

    ... 출마하는 게 좋은지'도 물었는데, '국민의힘'이란 답이 41.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당 창당'(14.4%)과 '무소속 후보'(13.7%) 순이었다. 조사 대상자들이 윤 전 총장을 야권 후보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 참고). 전문가들은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급등한 이유로 불확실성의 제거를 꼽았다. 여론조사업체 ...
  • [재보선 D-29] 부산시장 지지율, 박형준 48% 김영춘 33%

    [재보선 D-29] 부산시장 지지율, 박형준 48% 김영춘 33% 유료

    ... 답하는 등 젊은층일수록 표심이 유동적이었다. 한편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의 결과를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질문엔 여야가 각각 한 곳씩 승리할 것이란 응답이 37.3%로 가장 많았다. 이어 두 곳 다 야권 승리가 32.4%, 두 곳 다 여권 승리 13.3% 순으로 응답했다. 현일훈·한영익 기자, 김수현 인턴기자 hyun.ilho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