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각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배의 시사음식] 고래고기와 동해 바다

    [박정배의 시사음식] 고래고기와 동해 바다 유료

    ... 밍크고래·큰돌고래 등 작고 개체가 비교적 많은 고래류에만 해당한다. 참고래·브라이드고래·혹등고래 등 보호 대상 10종은 어떤 경우에도 유통할 수 없다. 한민족과 고래의 인연은 울산 반구대 암각화에서 볼 수 있듯이 매우 오래됐다. 조선시대에 동해는 경해(鯨海), 즉 고래의 바다로 불렀다. 19세기 초반 기름 채취를 위한 미국식 포경이 글로벌 산업이 되면서 긴수염고래·귀신고래 같은 ...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구미 산단 폐수 처리에 달린 암각화의 운명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구미 산단 폐수 처리에 달린 암각화의 운명 유료

    ━ 훼손 심각 울산 반구대 암각화…해결책 보이나 9월 하순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불어난 물에 울산시 반구대 암각화가 완전히 물에 잠긴 모습. 지금은 물이 어느 정도 빠졌지만 아직도 3분의 1 정도가 잠긴 상태다. [연합뉴스] 짙은 11월의 단풍 속에서 대곡천 계곡을 500m쯤 걸어 들어가자 강폭이 넓어졌다. 현장을 안내한 울산시 문화해설사의 손끝을 따라 ...
  • 말 탄 사람 뒤에 무용수와 개…1500년 전 신라 행렬도 담은 토기 나왔다

    말 탄 사람 뒤에 무용수와 개…1500년 전 신라 행렬도 담은 토기 나왔다 유료

    ... 쪽빛을 띤다고 해서 붙은 지명이다. 이번에 발굴된 토기가 깨져 있는 것은 당시 무덤 제사에 사용했다가 일부러 깨뜨렸을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연구소 측은 "신라 행렬도로는 울산 천전리 각석 암각화가 유일하게 알려졌는데, 말을 탄 사람과 걸어가는 사람만 있어서 구성이 쪽샘 44호분 토기만큼 다채롭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울산 천전리 각석 암각화. 신라 행렬도가 일부 표현돼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