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입양아 바꾼다든지…”에 들끓은 여론 “입양이 쇼핑이냐” 유료

    ... 대통령은 사건의 재발 방지 대책을 설명하던 중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하고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라고 말했다. 해결책의 하나로 '파양(破養)'을 제시한 것처럼 비친 셈이다. 해당 발언이 나오자마자 온라인에서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청와대 ...
  • [인터뷰] 신현준, "힘든 시간 버틸 수 있었던 건 가족의 힘"

    [인터뷰] 신현준, "힘든 시간 버틸 수 있었던 건 가족의 힘" 유료

    ... 더욱 메모를 열심히 했고, 이젠 메모가 단순히 습관을 넘어 내겐 특별한 시간이 됐다.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삶의 경험, 조언 등 좋은 말씀을 들을 일이 많은데 그런 걸 기록을 하고, 또 아이들 가족과 함께 있었던 일도 기록해둔다. 나중에 지나서 보면 '이런 순간도 있었구나' '아 과거에 내가 이랬구나' 등을 알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 그런 메모를 다 모아서 정리한 게 이번에 ...
  • [사설] 대통령의 '입양 아동 교체' 발언 부적절하다 유료

    ... 기자회견에서 '정인이 사건'에 대한 대책으로 “입양을 취소한다든지,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라고 말한 것은 귀를 의심케 한다. 기자회견 직후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올라온 “입양이라는 것은 아이를 골라 쇼핑하는 것이 아닙니다”라는 항의 글에서 대통령 발언에 대한 입양 부모들의 분노를 가늠할 수 있다. 야당에선 “입양 아이가 무슨 쇼핑을 하듯이 반품·교환·환불을 마음대로 하는 물건이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