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무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여야 '4+1 협의체' 오늘 예산·패스트트랙 단일안 논의

    여야 '4+1 협의체' 오늘 예산·패스트트랙 단일안 논의

    ... 협의체' 오늘 예산·패트 단일안 논의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 협의체'가 오늘(8일) 안에 내년도 예산안 논의를 마무리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오후 원내대표급 회동을 열어 실무단이 마련한 합의안을 중심으로 최종안을 도출할 계획입니다. 이후 기획재정부가 수정된 내용을 정리하는 '시트작업'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선거법과 검찰개혁 단일안 마련에도 속도가 날 ...
  • 여야 '4+1' 주말에도 실무협의 가동···내년 예산안 막판 조율

    여야 '4+1' 주말에도 실무협의 가동···내년 예산안 막판 조율

    ... 것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지난 6일 여야 3당 교섭단체 합의가 불발되면서 문희상 국회의장은 오는 9~10일 본회의에서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해 표결에 부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한편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협상을 담당하는 실무단은 이날 별도 가동하지 않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 조국 일주일 만에 2차 소환…법원, 정경심 재산 동결

    조국 일주일 만에 2차 소환…법원, 정경심 재산 동결

    ... 몫 해야 될 것이…두 몫 되세요.] 황교안 대표 없이 회의는 곧바로 비공개로 진행이 됐고요. 다양한 정국 현안에 대한 얘기들이 오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문 의장과 여야 4당 대표, 실무단에서 패스트트랙 법안의 구체적인 합의안을 마련키로 합의를 했습니다. 한국당이 끝내 반대한다면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합의하는 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도 공감을 했다고 합니다. 당장 선거법은 ...
  • 황교안-유승민 "대화창구 만들자" 공감대…불편한 손학규

    황교안-유승민 "대화창구 만들자" 공감대…불편한 손학규

    ... 거 같아."했다는 겁니다. 이런 몇 번의 줄다리기 끝에 "대화창구 만들자" 합의했단 겁니다. 이렇게요.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언제 유승민 쪽이랑 만나겠다, 이런 게 있나요?) 우리 실무단이 이제 구성이 됐고 그쪽에서 연락을 저쪽에 하고 이렇게 이야기가 진행이 될 겁니다.] 그런데 이 상황 옆에서 불편함 심기로 지켜보고 있는 한 사람, 있었으니 바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입니다.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치협상회의, 검찰개혁안 처리 땐 '조국 정국' 출구 되나 유료

    ... 수렴에도 나섰다. 청와대는 주요 정치적 판단을 앞두고 노영민 비서실장을 중심으로 각계 의견을 청취해 오곤 했다. 문 의장과 여야 4당 대표는 이날 신속 처리 안건의 연착륙을 위한 '6인 실무단'을 꾸리기로 합의했다. 6명은 문 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한 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사무총장 중심으로 꾸려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1시간20분간 ...
  • 정치협상회의, 검찰개혁안 처리 땐 '조국 정국' 출구 되나 유료

    ... 수렴에도 나섰다. 청와대는 주요 정치적 판단을 앞두고 노영민 비서실장을 중심으로 각계 의견을 청취해 오곤 했다. 문 의장과 여야 4당 대표는 이날 신속 처리 안건의 연착륙을 위한 '6인 실무단'을 꾸리기로 합의했다. 6명은 문 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한 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사무총장 중심으로 꾸려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1시간20분간 ...
  • [이철호 칼럼] “한국은 일본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이철호 칼럼] “한국은 일본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유료

    이철호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한국 실무단을 홀대하는 일본을 보며 22년 전 쓰라린 기억이 떠올랐다. 외환위기 당시 필자는 도쿄 특파원으로 “일본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던 김영삼 정권의 후폭풍을 현지에서 목도했다. 1997년 11월 28일 한국의 부총리가 일본 대장상을 만나 긴급 자금 지원을 요청했으나 싸늘히 거절당했다. 미국 재무부가 이미 대장성에 “돈을 빌려주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