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호의 직격인터뷰] “청와대에 NO 할 수 있는 이질적인 참모 있어야”

    [신용호의 직격인터뷰] “청와대에 NO 할 수 있는 이질적인 참모 있어야” 유료

    ... 리더들은 좀 더 과감하고, 당당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지난달 소장파 의원인 김해영 최고위원이 “절대 선이 존재하느냐”며 여야의 진영 논리를 비판했다. 타협이 안 되는 게 그런 이유 아닌가. ... “특별한 계획은 없고, 평소 학생들을 가르쳐 보고 싶은 열망은 있었다. (※한신대에서 박사 논문을 준비 중). 기회가 되면 방송도 하면 좋겠다.” 신용호 논설위원, 정리=장서윤 인턴기자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장사 안돼 일당도 못 주는데 조국 장관 시키니 더 열 받지예”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장사 안돼 일당도 못 주는데 조국 장관 시키니 더 열 받지예” 유료

    ... 이후 사흘간 지켜본 부산 추석 민심 추석 맞은 부산역. 추석을 앞두고도 썰렁한 모습이었다. 신용호 기자 부산은 2012년 19대 총선까지 보수의 땅이었다. 19대 때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 인식은 국민이 느끼는 경제 상황과 거리가 멀다. 기자를 만나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며 불만을 쏟아낸 부산 상인들이 이 말을 듣고 뭐라 했을까. 예상하자면 끔찍하다. 신용호 논설위원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김현미 “총리설 터무니 없다” 유은혜 “출마하고 싶지만…”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김현미 “총리설 터무니 없다” 유은혜 “출마하고 싶지만…” 유료

    ... 여권에서 대선 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낙연 총리가 내년 총선에 나서든 아니면 당에서 선대위원장을 맡든 역할을 해야 할 판이라서다. 유 부총리와 김 장관의 거취도 그때 결론이 날 것 같다. ... 대변인(유은혜)으로 기용했다. 당시 친문도 아니었고 큰 인연도 없었다. 김 장관은 DJ(김대중) 때 정치를 시작한 범친노였고, 유 부총리는 GT(김근태) 직계였다. 」 신용호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