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터뷰②] '미스터트롯' 김호중 "고재근 탈락에 오열, 의지하는 형"

    [인터뷰②] '미스터트롯' 김호중 "고재근 탈락에 오열, 의지하는 형" 유료

    ... 문자로도 연락주고 받고 그 후로도 자주 만난다. '이렇게 우리가 만난 것도 인연이고 소중하다. 음악하면서 자주 보자'는 답장을 받았다." -'패밀리가 떴다' 팀워크가 돈독하던데. "진짜 식구가 생긴 기분이다. 처음에는 연령대도 다르고 공통점이 없어보이니까 주변에서 우려를 했는데, 실제로는 가장 경연 준비가 수월한 팀이었다. 우리만큼 팍팍 진행된 팀이 없을 거다. 좋은 사람들을 얻어서 ...
  • [IS 피플] 주급 350달러 받던 추신수가 만든 '아메리칸 드림'

    [IS 피플] 주급 350달러 받던 추신수가 만든 '아메리칸 드림' 유료

    ... 궁핍했다. 시애틀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던 당시 주급 350달러(43만원)를 받았다. 아내 하원미 씨와 사이에 첫째 앨런(추무빈)이 태어났지만, 기저귀 살 돈의 여유가 없었다. 세 식구 생활비로 턱없이 부족했다. 마이너리그 최고 레벨인 트리플A에서 받던 하루 식비 20달러(2만4000원)를 아껴 생필품을 사는데 보탰다. 눈물 젖은 빵을 먹은 추신수는 메이저리그에 우뚝 섰다. 클리블랜드, ...
  • [IS 피플] 주급 350달러 받던 추신수가 만든 '아메리칸 드림'

    [IS 피플] 주급 350달러 받던 추신수가 만든 '아메리칸 드림' 유료

    ... 궁핍했다. 시애틀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던 당시 주급 350달러(43만원)를 받았다. 아내 하원미 씨와 사이에 첫째 앨런(추무빈)이 태어났지만, 기저귀 살 돈의 여유가 없었다. 세 식구 생활비로 턱없이 부족했다. 마이너리그 최고 레벨인 트리플A에서 받던 하루 식비 20달러(2만4000원)를 아껴 생필품을 사는데 보탰다. 눈물 젖은 빵을 먹은 추신수는 메이저리그에 우뚝 섰다. 클리블랜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