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과 추억] “용은 날개가 없지만 난다” 현실 비틀던 꼿꼿 시인

    [삶과 추억] “용은 날개가 없지만 난다” 현실 비틀던 꼿꼿 시인 유료

    최정례 시인 최정례(사진)씨가 16일 새벽 지병으로 별세했다. 66세. 1955년 경기도 화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90년 현대시학으로 등단했다. 등단 30주년에 맞춰 지난해 펴낸 『빛그물』까지 모두 일곱 권의 시집을 냈다. 고인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시류와 타협하기를 거부한 시인이었다. 마흔을 훌쩍 넘겨 대학원 공부를 시작했다. 산문이 어디까지 시가 될 수 ...
  • 기적 일군 어부처럼 고난 극복, 화사한 '바깥 세상' 꿈꾸다

    기적 일군 어부처럼 고난 극복, 화사한 '바깥 세상' 꿈꾸다 유료

    ... 무게가 700kg이나 되는 청새치를 끌어 올릴 수가 없어 뱃전에 묶어야 했다. 그래서 상어들에게 행운을 빼앗기고, “물고기였던 물고기”만을 데리고 포구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 한국 시인 김종삼은 저 망망대해 위의 사투를 잘 알면서도, 제 마음을 작은 배에 실어 “화사한 날”을 꿈꿔 보려 한다. 기적 같은 희망이 '바깥'에 대한 그의 태도였다. 험난하고 궁핍한 시대를 살았던 ...
  • 기적 일군 어부처럼 고난 극복, 화사한 '바깥 세상' 꿈꾸다

    기적 일군 어부처럼 고난 극복, 화사한 '바깥 세상' 꿈꾸다 유료

    ... 무게가 700kg이나 되는 청새치를 끌어 올릴 수가 없어 뱃전에 묶어야 했다. 그래서 상어들에게 행운을 빼앗기고, “물고기였던 물고기”만을 데리고 포구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 한국 시인 김종삼은 저 망망대해 위의 사투를 잘 알면서도, 제 마음을 작은 배에 실어 “화사한 날”을 꿈꿔 보려 한다. 기적 같은 희망이 '바깥'에 대한 그의 태도였다. 험난하고 궁핍한 시대를 살았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