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피드스케이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태극마크가 올림픽 우승만큼 어려운 한국 여자 골프

    태극마크가 올림픽 우승만큼 어려운 한국 여자 골프 유료

    리우 올림픽 여자 골프 금메달리스트 박인비는 도쿄에서 2연패에 도전한다. [중앙포토] 여름 올림픽의 양궁과 겨울 올림픽의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은 공통점이 있다. 올림픽에 나가 메달을 따는 것보다 국내 대표선발전을 통과하는 게 더 어렵다는 거다. 그런 종목이 또 있다. 골프, 그중에서도 여자 골프다. 올림픽 여자 골프는 국가별로 2명씩 출전하는 게 원칙이지만, ...
  • 태극마크가 올림픽 우승만큼 어려운 한국 여자 골프

    태극마크가 올림픽 우승만큼 어려운 한국 여자 골프 유료

    리우 올림픽 여자 골프 금메달리스트 박인비는 도쿄에서 2연패에 도전한다. [중앙포토] 여름 올림픽의 양궁과 겨울 올림픽의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은 공통점이 있다. 올림픽에 나가 메달을 따는 것보다 국내 대표선발전을 통과하는 게 더 어렵다는 거다. 그런 종목이 또 있다. 골프, 그중에서도 여자 골프다. 올림픽 여자 골프는 국가별로 2명씩 출전하는 게 원칙이지만, ...
  • 장거리 간판 이승훈, 다시 빙판을 달리다

    장거리 간판 이승훈, 다시 빙판을 달리다 유료

    이승훈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의 간판 이승훈(32·사진)이 돌아왔다. 징계 후 복귀전에서는 다소 아쉬운 성적을 냈다. 이승훈은 25일 서울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51회 회장배 전국 남녀 스피드스케이팅대회 남자 일반부 5000m에서 6분53초28로 4위를 했다. 엄천호(스포츠토토)가 6분48초78로 1위를 차지했고, 정재원(서울시청·6분51초16)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