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입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온라인 부동산업체, 말만 '직거래'…실제론 10%에 불과

    온라인 부동산업체, 말만 '직거래'…실제론 10%에 불과

    ... 비율이 한 10%정도밖에… 나머지 90%는 다 공인중개사들이 올린 거예요.] 직거래가 적은 건 매물 자체가 많지 않은 데다 소비자가 믿고 거래할 수 있는 장치가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세입자 : 좋은 정보가 많이 올라와야 되는데 그게 쉽지가 않은 거죠. 그런 걸 누가 관리할 사람이 필요한데.] 이러자 정부가 직접 나섰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예산안에 '중개인 없는 ...
  • 전셋값 뛰자 '중개수수료'도 껑충…"2년 치 월세 맞먹어"

    전셋값 뛰자 '중개수수료'도 껑충…"2년 치 월세 맞먹어"

    [앵커] 이번 주 수도권의 아파트 전셋값이 5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이러다 보니 월세도 뛰고 있고 세입자의 중개수수료, 이른바 '복비' 부담도 커지고 있는데요. 세입자들은 웬만한 전세의 복비는 2년 치 월세와 맞먹는다고 말합니다. 먼저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로 결혼 12년 차인 세입자, 2억 원짜리 전세로 시작해 그동안 ...
  • 文, 기필코 안정시킨댔는데…전셋값은 5년만에 최대상승

    文, 기필코 안정시킨댔는데…전셋값은 5년만에 최대상승

    ... 70주 연속 상승 아파트 전셋값이 꾸준히 오르는 데는 규제 영향이 크다. 특히 지난 7월 말 '임대차2법'(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이 국회 상정 3일 만에 시행된 뒤 전세물건이 확 줄었다.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사용해 기존 전세물건이 시장에 나오지 않는 데다 보유세 부담이 커진 집주인이 당장 현금을 받을 수 있는 월세(반전세)를 선호해서다. 표 전세물건은 귀한데 전세수요는 늘고 ...
  • 주택 공시가 현실화의 '현실'…커지는 세금 부담 우려

    주택 공시가 현실화의 '현실'…커지는 세금 부담 우려

    ...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며칠 안으로 정부와 합의한 결론을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JTBC 핫클릭 "공시가격, 시세 90%까지"…9억 미만은 '속도조절' 세입자 "2년 더" 집주인 "제때 못 팔아"…연쇄 갈등 전세 낀 매매…'세입자 계약갱신청구' 여부 기재 의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부동산을 둘러싼 기막힌 현실 유료

    ... 부동산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황당한 일들은 일일이 거론할 수 없을 정도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더불어 부동산 정책의 현장 사령탑을 자처한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행태는 어이가 없다.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는 바람에 주택 매매가 막히자 위로금을 줘서 세입자를 내보냈다. 부동산 정책의 최고 실무책임자가 사실상 뒷돈을 주고 자가당착의 처지에서 가까스로 빠져나올 정도라면 일반 ...
  • [서소문 포럼] 갈등 증폭기 된 부동산 정책

    [서소문 포럼] 갈등 증폭기 된 부동산 정책 유료

    ... 잡지 못하는 일도 벌어진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전세 난민 위기도 화제가 됐다. 원치 않는 1가구 2주택이 돼 세금 폭탄을 걱정한다. 위로금·촉진비·관람료 같은 생소한 단어가 생겨난다. 세입자가 집주인한테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지 않으면서 위로금을 요구한다. 적게는 몇백에서 몇천만원까지 간다. 씨가 말라가는 전셋집을 빨리 구해달라고 촉진비를 쓴다. 전셋집을 보여주고 관람료를 받고, ...
  • 전세난민 될 뻔했던 홍남기 '휴~'

    전세난민 될 뻔했던 홍남기 '휴~' 유료

    ... 팔지도 못하고, 현재 전셋집(서울 마포구 아파트)에선 계속 살지도 못하는 '전세 난민' 처지에서 벗어나게 됐다. 27일 관가와 의왕시 부동산 중개업소에 따르면 최근 홍 부총리 소유 아파트의 세입자가 입장을 바꿔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8월 해당 아파트를 9억2000만원에 팔기로 하고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거주 중인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