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새로운 깃발 '타도 신진서'를 보고 싶다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새로운 깃발 '타도 신진서'를 보고 싶다 유료

    ... 충격이었을까. 아니면 올 것이 왔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중국기원은 “신진서가 아직 커제를 넘어선 것은 아니다”고 했지만 이 말은 오히려 “곧 넘어선다”는 의미로 들린다. 신진서는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이 한 번뿐이다. 그런데도 8회 우승한 커제와 비슷한 레벨로 평가받아왔다. 빠르고 정확한 수읽기, 강력한 전투력은 신진서의 매력이고 강점이다. 무엇보다 2000년생인 신진서는 현존하는 ...
  • 한국의 기술입국, 중국 기술굴기에 밀렸다

    한국의 기술입국, 중국 기술굴기에 밀렸다 유료

    ... '기술굴기'를 표방하며 연구개발(R&D) 분야에 막대한 정책자금을 투입하고 있다. 한국도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와 헬스케어 등을 중심으로 R&D 투자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세계 2500대 R&D 기업 중 중국 위상 변화.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기업 R&D 보고서를 ...
  •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새로운 깃발 '타도 신진서'를 보고 싶다

    [박치문의 검은 돌 흰 돌] 새로운 깃발 '타도 신진서'를 보고 싶다 유료

    ... 충격이었을까. 아니면 올 것이 왔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중국기원은 “신진서가 아직 커제를 넘어선 것은 아니다”고 했지만 이 말은 오히려 “곧 넘어선다”는 의미로 들린다. 신진서는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이 한 번뿐이다. 그런데도 8회 우승한 커제와 비슷한 레벨로 평가받아왔다. 빠르고 정확한 수읽기, 강력한 전투력은 신진서의 매력이고 강점이다. 무엇보다 2000년생인 신진서는 현존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