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발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LG, 높이 가기 위해선 국내 선수 4·5선발 찾아야 한다

    LG, 높이 가기 위해선 국내 선수 4·5선발 찾아야 한다

    ... 모두 제 몫을 했다. 이처럼 1~3선발, 중간 계투, 마무리는 탄탄해 보이나 4~5선발은 마땅한 얼굴이 없다. 지난해 LG는 윌슨과 켈리, 차우찬은 총 41승을 거둬, LG 전체 선발승(52승)의 79%를 차지했다. 나머지 21%인 11승을 4~5선발이 합작했다. 나머지 9명이 총 57경기에 등판해 이우찬(선발 13경기) 5승, 임찬규(13경기)와 배재준(12경기)이 선발 ...
  • [골든글러브]GG까지 석권' 양의지, 2019년 최고의 선수

    [골든글러브]GG까지 석권' 양의지, 2019년 최고의 선수

    ... 해야 한다. 두산에서는 오재원 선배가 하던 역할이지만 NC에서는 내가 해야 한다"고 했다. 전면으로 나서진 않았지만, 개개인이 중심을 잡아야 할 때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영규가 데뷔전 선발승 거둔 3월 27일 KT전은 양의지의 면모를 엿볼 수 있는 경기였다. 6회초, 흔들리던 김영규에게 "형이 홈런을 칠 테니 마음껏 투구하라"고 조언하며 투수를 진정시키고 실점을 최소화했다. 이어 ...
  • 누구나 아는 1선발, 그래서 더 무거운 린드블럼의 어깨

    누구나 아는 1선발, 그래서 더 무거운 린드블럼의 어깨

    ... 김광현(SK)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국내 선수 최다승인 17승으로 정점을 찍었다. 유희관은 11승으로 두산 프랜차이즈 역사상 신기록에 해당하는 7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거뒀다. 선발승이 63승으로 SK(65승)에 이은 2위. 톱니바퀴처럼 로테이션이 돌아갔다. 린드블럼은 그 중심을 묵직하게 잡아줬다. 2019년을 '역대급' 정규시즌으로 장식했다. 단일리그 사상 ...
  • 이창진 투런포-이민우 무실점 역투, KIA 2연승

    이창진 투런포-이민우 무실점 역투, KIA 2연승

    ... 호투와 이창진의 홈런으로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이민우 이후 올라온 구원 투수들도 호투하면서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17년 9월 14일 롯데전 이후 742일 만에 통산 두 번째 선발승을 따낸 이민우는 "올 시즌 많이 부족했지만, 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유종의 미를 거둬 내년 동기부여가 된 것 같다. 내년엔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 기복 없이 던질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G, 높이 가기 위해선 국내 선수 4·5선발 찾아야 한다

    LG, 높이 가기 위해선 국내 선수 4·5선발 찾아야 한다 유료

    ... 모두 제 몫을 했다. 이처럼 1~3선발, 중간 계투, 마무리는 탄탄해 보이나 4~5선발은 마땅한 얼굴이 없다. 지난해 LG는 윌슨과 켈리, 차우찬은 총 41승을 거둬, LG 전체 선발승(52승)의 79%를 차지했다. 나머지 21%인 11승을 4~5선발이 합작했다. 나머지 9명이 총 57경기에 등판해 이우찬(선발 13경기) 5승, 임찬규(13경기)와 배재준(12경기)이 선발 ...
  • [골든글러브]GG까지 석권' 양의지, 2019년 최고의 선수

    [골든글러브]GG까지 석권' 양의지, 2019년 최고의 선수 유료

    ... 해야 한다. 두산에서는 오재원 선배가 하던 역할이지만 NC에서는 내가 해야 한다"고 했다. 전면으로 나서진 않았지만, 개개인이 중심을 잡아야 할 때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영규가 데뷔전 선발승 거둔 3월 27일 KT전은 양의지의 면모를 엿볼 수 있는 경기였다. 6회초, 흔들리던 김영규에게 "형이 홈런을 칠 테니 마음껏 투구하라"고 조언하며 투수를 진정시키고 실점을 최소화했다. 이어 ...
  • [골든글러브]GG까지 석권' 양의지, 2019년 최고의 선수

    [골든글러브]GG까지 석권' 양의지, 2019년 최고의 선수 유료

    ... 해야 한다. 두산에서는 오재원 선배가 하던 역할이지만 NC에서는 내가 해야 한다"고 했다. 전면으로 나서진 않았지만, 개개인이 중심을 잡아야 할 때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영규가 데뷔전 선발승 거둔 3월 27일 KT전은 양의지의 면모를 엿볼 수 있는 경기였다. 6회초, 흔들리던 김영규에게 "형이 홈런을 칠 테니 마음껏 투구하라"고 조언하며 투수를 진정시키고 실점을 최소화했다. 이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