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난 이 빌어먹을 동네 구했다" 또 101명 승부수 띄운 트럼프

    "난 이 빌어먹을 동네 구했다" 또 101명 승부수 띄운 트럼프 유료

    ... 유권자(1억5306만명)의 절반(49.8%)에 이른다. 민주당 지지자가 과반이 넘어(56.8%) 공화당 지지자(23.6%)나 무당파(18.9%)보다 압도적으로 많다. 제임스 김 아산정책연구원 교수는 "미 선관위에 따르면 2016년 유권자가 우편 투표를 신청했으나 다시 돌아오지 않은 표가 650만 표였다"면서 "우편 투표 처리 과정에 따라 이번 선거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 번도 ...
  • [박보균 단문세상] '문재인 권력'의 결정적 욕망

    [박보균 단문세상] '문재인 권력'의 결정적 욕망 유료

    ... 야망은 장기집권이다. 집권 목표치는 최단 20년이다. 그들의 권력의지가 거기서 분출한다. 그들의 상상력 속에 차베스 방식이 주입됐다. 김명수 원장의 대법원 판단은 의심과 논란을 낳는다. 선관위의 중립성은 허물어졌다. 조성대 선관위원 후보 발탁은 내 편 심기다. 5년 단임 대통령제의 헌법정신은 절제와 통합이다. 문재인 정권은 독선과 질주다. 문 대통령의 집권 3년5개월이다. 세상은 변질됐다. ...
  • [사설] 조성대 선관위원 후보 지명 철회해야 유료

    ... 정치적 중립과 공정성이 생명이다. '공정한 심판'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면 민주주의의 근간이 훼손되거나 붕괴할 수 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들어 정치적 편향성 시비가 이는 인사들의 잇따른 선관위원 추천과 임명으로 선관위의 중립성에 대한 문제 제기가 끊이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의 선거 캠프 출신인 조해주 상임위원 임명에 이어 조성대(한신대 교수) 후보자 역시 친여 정파성 문제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