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경호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경호의 시선] 민주노총 제 몫 찾아주기

    [서경호의 시선] 민주노총 제 몫 찾아주기 유료

    서경호 논설위원 “저는 친노동이지만 친경영, 친기업이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일자리위원회 첫 회의에서 경영계를 향해 한 말이다. 기업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면 언제든지 업어드리겠다는 발언도 이때 나왔다. 노동계에는 더 적극적으로 구애의 메시지를 전했다. “노동계는 지난 두 정부에서 아주 철저하게 배제되고 소외됐다. 문재인 정부는 경영계와 ...
  • [서경호의 시선] 나이키, 재벌의 '청와대 습격사건', 냉면 목구멍

    [서경호의 시선] 나이키, 재벌의 '청와대 습격사건', 냉면 목구멍 유료

    서경호 논설위원 대통령이 싫어하는 사람을 굳이 광고모델로 기용하는 기업이 있을까. 미국 나이키가 그런 당돌한 마케팅을 감행했다. 지난 9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개XX”라고 비난했던 미식축구 선수 콜린 캐퍼닛을 보란 듯이 '저스트 두 잇(Just Do It)' 캠페인 30주년을 기념하는 광고모델로 모셨다. 한국 사회에서는 쉽지 않은 일이다. 캐퍼닛은 ...
  • [서경호 논설위원이 간다] 자진사퇴 거부 뒤···공정위 부위원장 업무배제 두 달째

    [서경호 논설위원이 간다] 자진사퇴 거부 뒤···공정위 부위원장 업무배제 두 달째 유료

    ... 기소된 사람이 업무를 수행하기는 어렵다는 위원장 판단도 일리 있다”고 말했다. 여론의 싸늘한 시선 때문에 대놓고 반발은 못 하지만 검찰의 재취업 비리 수사에 공정위는 불만이 많았다. 전속고발권을 ... 공정성을 의심받고 조직 전체의 신뢰를 잃게 만든다.” 취임 후 1년 4개월이 지난 지금, 취임사의 어떤 말은 지키지 못한 약속이 됐고, 어떤 말은 섬뜩한 예언이 됐다. 서경호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