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울퉁불퉁해진 무릎 연골 매끈히 퇴행성 관절염 치료 선도

    [건강한 가족] 울퉁불퉁해진 무릎 연골 매끈히 퇴행성 관절염 치료 선도 유료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왼쪽)이 세포치료연구소에서 김용삼 원장(오른쪽)과 무릎 연골을 되살려주는 줄기세포 연구를 하고 있다. 김동하 객원기자 퇴행성 관절염은 65세 이상 고령층의 80%가 겪을 정도로 흔하다. 뼈와 뼈를 연결하는 관절 속에 위치한 연골 손상으로 움직일 때마다 통증이 심하다. 대개 체중을 지탱하는 가장 큰 관절인 무릎부터 닳는다. 외부의 충격을 ...
  • [건강한 가족] "환자 의견 경청, 빅데이터 활용…신뢰받는 치료 종착지가 목표"

    [건강한 가족] "환자 의견 경청, 빅데이터 활용…신뢰받는 치료 종착지가 목표" 유료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은 “빅데이터 기반의 환자 중심 서비스를 제공해 진료의 질과 환자 만족도를 향상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하 객원기자 병원은 몸과 마음이 편치 않은 사람이 모이는 곳이다. 그만큼 병원 시스템은 그들에게 편리하고 안락해야 한다. 세브란스병원은 2012년부터 환자 경험을 병원 경영에 도입해 왔다. 당시 병원계에선 생소한 개념으로, 환자의 의견을 ...
  • [건강한 가족] "환자 의견 경청, 빅데이터 활용…신뢰받는 치료 종착지가 목표"

    [건강한 가족] "환자 의견 경청, 빅데이터 활용…신뢰받는 치료 종착지가 목표" 유료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은 “빅데이터 기반의 환자 중심 서비스를 제공해 진료의 질과 환자 만족도를 향상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하 객원기자 병원은 몸과 마음이 편치 않은 사람이 모이는 곳이다. 그만큼 병원 시스템은 그들에게 편리하고 안락해야 한다. 세브란스병원은 2012년부터 환자 경험을 병원 경영에 도입해 왔다. 당시 병원계에선 생소한 개념으로, 환자의 의견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