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구 진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오피셜] 신영철 감독 우리카드와 3년 재계약…"창단 첫 우승 위해"

    [오피셜] 신영철 감독 우리카드와 3년 재계약…"창단 첫 우승 위해"

    우리카드 배구단은 신영철 감독(57)과 3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우리카드는 3일 "신영철 감독이 3년 계약 연장을 맺어 2024년까지 팀을 이끈다"라며 "계약 세부조건을 상호 합의 ... 신영철 감독은 우리카드를 강팀 반열에 올려놓았다. 취임 첫해 우리카드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다. 2019~20시즌에는 정규리그 1위, 2020~21시즌에는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
  • 우리카드 전력손실 없다… FA 하현용-최석기 계약

    우리카드 전력손실 없다… FA 하현용-최석기 계약

    우리카드와 재계약한 주장 하현용(왼쪽 둘째).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 미들블로커 하현용(39)이 원 소속구단과 계약했다. 우리카드는 30일 하현용과 연봉 3억3000만원에 ... 뛰어난 활약을 했다. 팀의 주장으로 후배들을 이끌며 우리카드의 정규리그 2위와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힘을 보탰다. 비록 대한항공에 2승3패로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창단 후 최고의 성적을 ...
  • OK금융그룹, 세터 이민규와 3년 21억원 FA 계약

    OK금융그룹, 세터 이민규와 3년 21억원 FA 계약

    OK금융그룹 이민규. [사진 한국배구연맹] 안산 OK금융그룹 읏맨 프로배구단이 FA 자격을 얻은 세터 이민규(29)와 구단 최고 대우로 계약했다. OK금융그룹은 계약기간 3년, 연봉 7억원에 이민규와 계약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창단 이후 최고 대우다. 구단 관계자는 "이민규의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 군에 입대하는 이민규가 2022~23시즌 복귀해 구단에 ...
  • OK금융그룹, '원팀맨' 이민규와 FA계약…구단 역대 최고대우'

    OK금융그룹, '원팀맨' 이민규와 FA계약…구단 역대 최고대우'

    ... 선수와 계약했다고 29일 밝혔다. 계약 조건은 기간 3년. 연봉 7억원이다. OK금융그룹 배구단 창단 이후 최고 대우다. 경기대학교를 졸업한 이민규는 지난 2013년 1라운드 2순위로 ... 위해 뛰겠다”고 밝혔다. 구단 관계자는 “창단 멤버로써 2회의 우승과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끈 이민규 선수의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며 “군에 입대하는 이민규 선수가 22-23시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연경 마지막에 웃다, 이소영 2표 차로 제치고 MVP 수상…남자부는 정지석 (종합)

    김연경 마지막에 웃다, 이소영 2표 차로 제치고 MVP 수상…남자부는 정지석 (종합) 유료

    ... V리그 시상식에서 개인 네 번째 MVP를 수상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제공 '배구 여제'가 마지막에 웃었다. 김연경(33·흥국생명)이 이소영(전 GS칼텍스·현 KGC인삼공사)의 ... 자리를 뺏겼지만, IBK기업은행과의 플레이오프〈(PO)에서 2승 1패를 기록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결국 GS칼텍스와 챔피언결정전에서 3전 전패로 준우승에 머물렀으나, 김연경의 '봄 배구' ...
  • 후발주자 후인정 지도자로도 역전할까

    후발주자 후인정 지도자로도 역전할까 유료

    프로배구 원년 MVP 출신인 후인정은 KB손해보험 사령탑으로 새 출발 한다. 아버지가 선수로 뛰었던 팀이라 더 뜻깊다. 장진영 기자 “내색은 안 했는데, 정말 기뻤죠.” 프로배구 ... 케이타(말리), 세터 황택의, 그리고 전천후 레프트 김정호의 활약으로 10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준플레이오프에서 OK금융그룹에 져 한 경기로 봄 배구는 끝났지만, 가능성을 보였다. KB손보는케이타와 ...
  • 후발주자 후인정 지도자로도 역전할까

    후발주자 후인정 지도자로도 역전할까 유료

    프로배구 원년 MVP 출신인 후인정은 KB손해보험 사령탑으로 새 출발 한다. 아버지가 선수로 뛰었던 팀이라 더 뜻깊다. 장진영 기자 “내색은 안 했는데, 정말 기뻤죠.” 프로배구 ... 케이타(말리), 세터 황택의, 그리고 전천후 레프트 김정호의 활약으로 10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준플레이오프에서 OK금융그룹에 져 한 경기로 봄 배구는 끝났지만, 가능성을 보였다. KB손보는케이타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