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의 시선] "한 게 뭐있나" 들은 정은경…'대통령 영웅'서 진짜 영웅되려면

    [장세정의 시선] "한 게 뭐있나" 들은 정은경…'대통령 영웅'서 진짜 영웅되려면 유료

    ... [장세정의 시선] 이용수-윤미향 불화, 할머니를 국회로 정중히 모셨더라면 [장세정의 시선] 오거돈·송철호·김경수 '부·울·경 도미노 스캔들' [장세정의 시선] "경기 거지같다"던 반찬가게 여사장 "최근에도 누군가 위협" [장세정의 시선] 미스터트롯 '투표 사고'와 민주당 '완벽 투표' [장세정의 시선] 문재인 총선, 시진핑 중국몽, 아베 올림픽…뭣이 중헌디? [장세정의 ...
  • [남도의 맛&멋] 국산 재료로만 담가 토종의'감칠맛'명절 한식엔 뭐니 뭐니 해도 김치죠

    [남도의 맛&멋] 국산 재료로만 담가 토종의'감칠맛'명절 한식엔 뭐니 뭐니 해도 김치죠 유료

    ... 연휴(9월 30일~10월 4일)는 닷새로 긴 편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휴 기간 외식을 하기가 부담스럽다. 온 식구가 매 끼니 집에서 식사하려면 음식 및 반찬을 충분히 준비해놓아야 한다. 이 중 기본은 뭐니 뭐니 해도 김치다. 특히 명절에 먹는 전통한식 대표메뉴 김치는 평상시와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힐링엔이 옐로우푸드와 손잡고 판매하는 김치는 ...
  • '물가태풍' 배추 1포기 1만원, 한달새 60% 뛰었다

    '물가태풍' 배추 1포기 1만원, 한달새 60% 뛰었다 유료

    ...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외식업체는 비상이다. 코로나19로 매출 감소를 가까스로 버텨왔는데 이제 식자재값이 올라 마진이 더 줄어들 위기다. 궁여지책으로 채소 반찬을 줄이거나 저렴한 채소로 대체하고 있다. 지난 주말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는 굴 소스 채소볶음에서 청경채가 빠지고 양배추만 가득해 손님이 항의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직장인 신모(36)씨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