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훈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훈
(朴勳 )
출생년도 1966년
직업 법조인
소속기관 [現] 변호사박훈법률사무소 변호사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생 신인+가성비" '마녀2' 박훈정의 모험, 이번에도 OK?

    "생 신인+가성비" '마녀2' 박훈정의 모험, 이번에도 OK? 유료

    '마녀' 포스터 박훈정 감독이 영화 '마녀2'에서도 모험을 감행한다. 전편과 동일하게 무명 배우를 기용하고, 적은 제작비로 액션 영화 한 편을 완성한다. 최근 신시아라는 배우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를 장악했다. '마녀2'에 캐스팅됐다는 소식에 많은 이들의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이름 이외에는 아무런 정보가 알려지지 않은, 그야말로 생 ...
  • 부동산세·소득세 등 부담 느는데 증세 아니라고? '넓은 세원 낮은 세율' 원칙 어디로

    부동산세·소득세 등 부담 느는데 증세 아니라고? '넓은 세원 낮은 세율' 원칙 어디로 유료

    ...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한다. 무엇보다 지속가능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안정적인 재정 확보 방안이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따라서 지금부터라도 보편적 증세를 공론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박훈 서울시립대 세무전문대학원장은 “돈 쓸 곳은 많은데 나라에 돈이 없는 상황이므로 지금부터라도 증세를 할지 말지, 한다면 어떤 식으로 할 건지, 안 한다면 언제까지 안 할 건지에 대해 논의를 ...
  • 부동산세·소득세 등 부담 느는데 증세 아니라고? '넓은 세원 낮은 세율' 원칙 어디로

    부동산세·소득세 등 부담 느는데 증세 아니라고? '넓은 세원 낮은 세율' 원칙 어디로 유료

    ...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한다. 무엇보다 지속가능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안정적인 재정 확보 방안이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따라서 지금부터라도 보편적 증세를 공론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박훈 서울시립대 세무전문대학원장은 “돈 쓸 곳은 많은데 나라에 돈이 없는 상황이므로 지금부터라도 증세를 할지 말지, 한다면 어떤 식으로 할 건지, 안 한다면 언제까지 안 할 건지에 대해 논의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