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가영의 시선] 사면은 희망·요구·거래의 대상 아니다

    [이가영의 시선] 사면은 희망·요구·거래의 대상 아니다 유료

    ... 총선 직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지역구에서 만난 당시 친박무소속연대 김무성(전 새누리당 대표)의 허그를 동지애로 받아줬더라면 어땠을까. 2015년 집권당 원내대표이던 유승민(전 바른미래당 대선후보)의 쓴소리에 “그런 얘긴 청와대에서 하자”며 씨익 웃었더라면 무슨 상황이 전개됐을까. 2016년 총선에서 '진박 감별사'를 내세우는 대신 “천하의 인재를 찾으라”며 여당의 어깨를 ...
  • 이르면 오늘 최대 5명 장관 바꾼다…여성 발탁 막판 저울질 유료

    ... 장관 인선과 관련해선 정치인들의 이름이 많이 나온다. 하마평이 돌았던 민주당 조정식·우원식 의원 외에 여권 관계자들 사이엔 “문 대통령이 탕평 인사 차원에서 김성식·김관영 전 바른미래당 의원의 입각을 검토했다”는 말도 나온다. 이 둘은 산업부 외에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후임으로도 동시에 검토됐다고 한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 국민의힘, 서울 지지율 민주당에 크게 앞서자 단일화 주춤

    국민의힘, 서울 지지율 민주당에 크게 앞서자 단일화 주춤 유료

    ... 위원장은 지난 8일부터 페이스북에 '안철수가 변했을까'라는 글을 시리즈로 올리고 있다. 특히 장 위원장은 지난해 1월 안 대표가 미국에서 귀국할 때를 묘사하면서 “(안 대표는) 손학규 당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나 '오너가 CEO 해고하듯' 물러나라고 통보한 뒤 전격 탈당했다. 안 대표의 소통 능력이나 방법은 박근혜·문재인의 그것과 매우 흡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철수는 변했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