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희양 육영수군' 결혼한 성당 찍고 '김광석 길' 가볼까

    '박정희양 육영수군' 결혼한 성당 찍고 '김광석 길' 가볼까 유료

    ... 탄원서에 서명하고 8600만원을 모금해 대구시를 압박했다. 결국 건설회사는 시인의 고택을 대구시에 기증했다. 미도다방 쌍화탕. 장진영 기자 이제 진골목이다. 조선 시대부터 있었다는 대구 민초의 터전. '긴' 골목이어서 진골목이다. 옛 분위기 여전한 골목 안에 진골목 명물 '미도다방'이 있다. 정인숙(68) 대표가 40년째 한결같은 모습으로 쌍화차를 내온다. 바람이 불어오는 곳 ...
  • "아버지 관엔 물만 가득했다" 여든 아들의 사할린 비극

    "아버지 관엔 물만 가득했다" 여든 아들의 사할린 비극 유료

    ... 이런 일이 없어야겠지요. 지금요? 손주들과 행복하게 살아갑니다.” 결코 그리고 끝내, 인간의 존엄을 잃지 않고 산 아버지와 아들의 삶. 역사에 밟히고 시대에 잊혀도 마침내 일어서는 이 민초의 삶은 고결하다. 아들에게서 손자로 흘러가는 삶의 물결이 자신의 뒤를 장엄하게 이어가고 있음을 고인은 아시리라. 고이 잠드소서. 이제 평안하소서. 이희권씨의 가족 사진. 혼자라는 상실감 ...
  • "아버지 관엔 물만 가득했다" 여든 아들의 사할린 비극

    "아버지 관엔 물만 가득했다" 여든 아들의 사할린 비극 유료

    ... 이런 일이 없어야겠지요. 지금요? 손주들과 행복하게 살아갑니다.” 결코 그리고 끝내, 인간의 존엄을 잃지 않고 산 아버지와 아들의 삶. 역사에 밟히고 시대에 잊혀도 마침내 일어서는 이 민초의 삶은 고결하다. 아들에게서 손자로 흘러가는 삶의 물결이 자신의 뒤를 장엄하게 이어가고 있음을 고인은 아시리라. 고이 잠드소서. 이제 평안하소서. 이희권씨의 가족 사진. 혼자라는 상실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