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코로나가 바꾼 세계' 석학인터뷰] “코로나 뒤 미·중 재앙적 경쟁…협력하는 법 못배우면 공멸”

    ['코로나가 바꾼 세계' 석학인터뷰] “코로나 뒤 미·중 재앙적 경쟁…협력하는 법 못배우면 공멸” 유료

    ... 석학과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의 실체와 파장을 잪어보고, 대응 방안을 모색합니다. 」 그레이엄 앨리슨 미국 하버드대 석좌교수. 코로나19라는 공동의 위기 속에서 미중이 대립을 넘어 협력하는 방안을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상조 기자 그레이엄 앨리슨(80) 미국 하버드대 석좌교수는 2017년 출간한 『예정된 전쟁(Destined for War)』에서 ...
  • [김흥규의 한반도평화워치] 북한과의 공존 위해서라도 대북 억제력 확보해야

    [김흥규의 한반도평화워치] 북한과의 공존 위해서라도 대북 억제력 확보해야 유료

    ... 핵심 안보환경으로 인식하였다. 신냉전 상황에서 국방개혁과 전작권 전환 문제는 서로 연동되면서, 우리 군의 역량 확보를 위한 기회 차원에서 점차 미·중의 국가 이익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안으로 변모하고 있다. 파고가 너무 높아지고 있다. 」 김흥규 아주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미중정책연구소장 ※ 외부 필진 기고는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시론] 미·중 신냉전 틈바구니 속 '생존의 지혜'는 외교력이다

    [시론] 미·중 신냉전 틈바구니 속 '생존의 지혜'는 외교력이다 유료

    김흥규 아주대 미중정책연구소장 문재인 정부가 외교·안보적으로 곤경에 빠져있다. 쉽사리 빠져나오기 어렵고 점점 악화할 것 같아 더 문제다.그 원인은 미국 정부가 추진하는 반중(反中) 안보·경제 연대 전략에 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집권하자마자 미국이 그동안 추구하던 자유주의적 국제주의에 입각한 패권 유지 정책과 중국에 대한 전략적 협력 기조를 버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