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쓰비시 줄사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Cities mull whether to keep aging historic sites: As districts across Korea redevelop, debates rage over what is still important 유료

    ... 낡았다'는 인식과 '역사적 의미가 있으니 보존해야 한다'는 의견도 부딪쳐 곳곳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시 부평동에 있는 미쓰비시(三菱) 줄사택이 대표적이다. 1938년 히로나카상공(弘中商工)이 노동자 숙소로 만들었고, 1942년 미쓰비시 제강이 인수했다. 사택지어 있다고 해서 줄사택이라 불렸다. 이후 차례로 철거돼 현재는 6채가 남았다. 주민들은 흉물이라며 ...
  • 인천 미쓰비시 줄사택 “흉물 철거해야” “근대 문화재 보존을”

    인천 미쓰비시 줄사택 “흉물 철거해야” “근대 문화재 보존을” 유료

    미쓰비시 줄사택(왼쪽 사진)은 1938년 일본 군수공장에 강제 징용된 노동자들이 살던 합숙소다. 건물이 지어 붙어있어 줄사택이라 불렸다. [사진 부평구청] 경기도 수원시 고색동에는 ... 줄사택이 대표적이다. 1938년 히로나카상공(弘中商工)이 노동자 숙소로 만들었고, 1942년 미쓰비시 제강이 인수했다. 사택지어 있다고 해서 줄사택이라 불렸다. 이후 차례로 철거돼 현재는 ...
  • [로컬 프리즘] 미쓰비시 줄사택, 보존할까 청산할까?

    [로컬 프리즘] 미쓰비시 줄사택, 보존할까 청산할까? 유료

    ... 부영로 주택가 한복판엔 '폐가촌(廢家村)'이 있다. 단층의 작은 집 80여 채가 다닥다닥 지어 붙어있는 이곳의 집들은 낡다 못해 허물어지기 직전이다. 지붕이 내려앉아 하늘이 보이기도 ... 상공(弘中商工)'이 조선인 노동자를 수용하기 위해 만든 합숙소다. 1940년대 군수물자 보급창을 운영하던 미쓰비시 중공업이 인수하면서 이후 '미쓰비시(三菱) 줄사택'으로 불린다. 내부에 화장실도 없는, 지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