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대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시위대에 로켓추진수류탄 '쾅'…미얀마 1만명 피신

    시위대에 로켓추진수류탄 '쾅'…미얀마 1만명 피신

    [앵커] 현지시간 29일 미얀마 양곤입니다. 시위대 앞에서 이렇게 수류탄이 터졌습니다. 물대포에서 시작해 고무총으로, 그다음엔 실탄으로, 그리고 이젠 한 번에 여러 목숨을 노리는 수류탄까지 집어 들었습니다. 목적은 분명해 보입니다. 학살입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시위대가 모래주머니로 쌓아 올린 바리케이드 뒤에 숨어 있습니다. "쾅" 소리와 함께 한쪽 ...
  • 밤새 공장 휘감은 불기둥…3천톤 넘는 골판지 불타

    밤새 공장 휘감은 불기둥…3천톤 넘는 골판지 불타

    ... 퍼져나갑니다. 먹구름이 낀 듯 순식간에 하늘이 어두워집니다. 공장이 다닥다닥 붙은 곳이라 옆 공장 노동자는 걱정이 큽니다. 물대포를 이리저리 쏴보지만 역부족입니다. [녹산탱크차는 녹산펌프차 쪽으로 압력을 높여주세요.] 원격조정으로 벽을 깨고 집중적으로 을 쏘는 무인 파괴 방수탑차까지 동원됐습니다. 부산 녹산공단 2층짜리 골판지 공장에서 불이 난 건 어제 오후 4시 20분쯤입니다. ...
  • 마스크도 안쓰고…"코로나 봉쇄 그만둬라" 독일서 수천명 집회

    마스크도 안쓰고…"코로나 봉쇄 그만둬라" 독일서 수천명 집회

    ... 촉구했지만 도심 행진을 강행했고, 시위대가 백신접종센터 인근으로 진입을 시도하자 경찰은 결국 물대포를 동원했다. 13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현지 경찰이 코로나19 방역조치를 어기고 봉쇄반대 ... 나눠 도심 행진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호신용 스프레이를 동원해 집회 참가자들을 러나게 했으며, 경찰의 다리를 발로 찬 여성 1명은 연행되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
  • 매일 10명의 여성을 혐오 살해… 南美 '여성의 날'이 격렬한 이유

    매일 10명의 여성을 혐오 살해… 南美 '여성의 날'이 격렬한 이유

    ... 로이터=연합뉴스 칠레 산티아고에서도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2019년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점화된 국민의 저항이 여성 문제로 이어졌다. 낙태권 제한, 여성 폭력 문제와 불평등, 높은 가에 여성이 고통을 당하고 있다고 정부를 규탄했다.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가스를 투입해 시위대를 해산시켰다. 콜롬비아 여성들도 거리로 나섰다. 콜롬비아에선 임산부나 태아의 생명이 위태롭거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얀마군 발포로 4명 사망…“로힝야 학살한 33사단 소행”

    미얀마군 발포로 4명 사망…“로힝야 학살한 33사단 소행” 유료

    ... 10대 소년을 포함해 최소 2명이 숨지고 40명 이상이 다쳤다. 군경은 만달레이의 야타나르폰 조선소에 모인 1000여 명의 시위대를 해산시키고 직장에 복귀시키려는 과정에서 곤봉을 휘두르고 물대포와 고무총, 최루탄, 새총 등을 쏘다 나중에는 총격을 가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목격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SNS에는 머리에 총을 맞아 숨진 것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
  • 미얀마 사흘째 시위…“군부, 제2 도시 만달레이에 계엄령”

    미얀마 사흘째 시위…“군부, 제2 도시 만달레이에 계엄령” 유료

    ... 테이저건을, 집단 시위대에게는 38구경 총을 사용하라'는 구체적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하며 관련 문서를 공개했다.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8일 쿠데타에 항의하는 평화 시위대가 경찰의 물대포 공격 속에서도 행진하고 있다. 지난주부터 이어진 시위는 이날 더욱 확대됐다. [AP=연합뉴스] 8일 미얀마 전역에선 사흘째 대규모 쿠데타 반대 시위가 이어졌다. 이날 수도 네피도에선 시위대 ...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우리는 장진호에서 패배하지 않았다, 위대한 승리였다”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우리는 장진호에서 패배하지 않았다, 위대한 승리였다” 유료

    ... 혹한이란 이중의 적과 맞서 싸운 극한 전투였다. 유엔군은 압록강으로의 북진을 눈앞에 두고 결국 러설 수밖에 없었다. 전장에서 러섰으니 아군은 패배한 것일까. 오늘날의 대한민국에 장진호는 ... 흥남철수다. 미군이 철수할 때 10만여명의 북한 피난민이 자유를 찾아 함께 남하했다. 탱크와 대포를 내려놓고 피난민 1만4000명을 태워 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 거제도에 도착한 빅토리아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