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데뽀 대통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하경 칼럼] 조국과 동맹 균열…불길한 이중주

    [이하경 칼럼] 조국과 동맹 균열…불길한 이중주 유료

    ... 있다. 중국과 러시아의 폭격기는 동해의 한국 영공을 제집 안방처럼 헤집고 다녔다. 미국의 대통령과 외교안보 라인이 총동원되고, 일본의 외무장관·국내외 전문가들이 나서서 한국 정부의 협정 유지를 ... 참전 중이던 시기다. 미·일 관계는 이렇게 상상을 뛰어넘을 정도로 친밀하다. 협정 파기 같은 무데뽀식으론 일본을 혼내줄 수 없다. 양국관계 악화의 가까운 원인은 대법원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
  • [이하경 칼럼] 생사람 잡는 '최저임금 1만원' 쓰레기통에 처박아라

    [이하경 칼럼] 생사람 잡는 '최저임금 1만원' 쓰레기통에 처박아라 유료

    ... 이들을 사지(死地)로 내몰았다. 경제 활력은 땅에 떨어졌다. 원성이 하늘을 찌르자 문재인 대통령도 '2020년 1만원'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물러섰다. 일본은 우리보다 경제 체질이 훨씬 튼튼하다. ... 취약한 자영업자의 비율이 25.4%로 일본 10.4%, 미국 6.3%보다 압도적으로 높은데도 무데뽀로 일을 저질렀다. 1엔을 더 올릴지 말지를 놓고 밤을 새워가면서 격론을 벌이는 일본과 달라도 ...
  • [최상연의 시시각각] 불통 정부 닮아가는 청와대 '쇼통'

    [최상연의 시시각각] 불통 정부 닮아가는 청와대 '쇼통' 유료

    ... 알았다. 할 일도 없이 주말에 출근한 일선 부처 간부들에겐 '들들 볶아대는 강요된 부지런함'과 '무데뽀 대통령'이 안줏거리였다. 그러다 워싱턴 특파원으로 나갔더니 당시 오바마 백악관은 한술 더 ... 백악관 대변인은 “매일 오전 4시에 대포가 날아가듯이 벌떡 일어났다”고 기억했다. 클린턴 대통령은 밤 10시가 퇴근시간이어서 그 전에 퇴근하는 건 상상하기 힘든 분위기였다는 증언도 자주 들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