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관용 원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인숙 “정의당 성추행에 경악한다는 민주당 너무나 참담”

    권인숙 “정의당 성추행에 경악한다는 민주당 너무나 참담” 유료

    ... 박원순 성추행을 성희롱이라 한 인권위…“정무적 표현 의심” 전날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정의당 성추행 사건에 대한 서면 논평에서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며 “정의당은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1986년 경기도 부천경찰서 성고문 사건의 피해자이며 당시 변호인단 중 한 명이 박 전 시장이었다. 권 의원은 지난해 7월 박 전 ...
  • [사설] '박원순 성희롱' 2차 가해자들 진심으로 반성해야 유료

    ... 사과했지만 사과로 끝낼 일인가.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터지자 민주당은 정의당에 '무관용 조처'를 촉구해 비웃음을 사고 있다. 오죽했으면 민주당 권인숙 의원이 정의당 뒤에 숨은 민주당에 ... 권한까지 생겨 견제 장치가 시급해 보인다.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벌어지면 앞으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벌해야 한다. 박 전 시장 사건 피해자와 가족은 최근 2차 가해를 중단해 달라며 ...
  • 야당 “진보 성추행 DNA 있나” 민주당 “이건 정의당 사건” 유료

    ... 피해호소인으로 낙인찍어 집단적 2차 가해를 저지른 민주당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기자들과 만나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는 일관되게 무관용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 박원순 전 시장의 피해자는 2차·3차·4차 가해를 받았다”고 말했다. 당에서는 최형두 원내대변인이 “민주당은 사과 태도에 관한 한 정의당의 10분의 1이라도 따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