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카르도 라틀리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드래프트 앞둔 남자 프로배구 '알렉스 딜레마'

    드래프트 앞둔 남자 프로배구 '알렉스 딜레마'

    ... 특별귀화까지 시킬 정도냐는 것이다. 한 V리그 구단 관계자는 “특별귀화를 통해 알렉스가 (프로에) 입단하더라도 당장 국가대표가 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라건아(미국명 리카르도 라틀리프)나 지난해 평창올림픽 당시 특별귀화는 태극마크가 전제조건이었다. 알렉스는 지난해에도 특별귀화를 신청했으나, 배구협회가 반려했다. 그 배구협회가 1년 만에 “발전 가능성이 있고, ...
  • 드래프트 앞둔 남자 프로배구 '알렉스 딜레마'

    드래프트 앞둔 남자 프로배구 '알렉스 딜레마'

    ... 특별귀화까지 시킬 정도냐는 것이다. 한 V리그 구단 관계자는 “특별귀화를 통해 알렉스가 (프로에) 입단하더라도 당장 국가대표가 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라건아(미국명 리카르도 라틀리프)나 지난해 평창올림픽 당시 특별귀화는 태극마크가 전제조건이었다. 알렉스는 지난해에도 특별귀화를 신청했으나, 배구협회가 반려했다. 그 배구협회가 1년 만에 “발전 가능성이 있고, ...
  • '만수'의 아이들, '모벤져스'가 만든 우승

    '만수'의 아이들, '모벤져스'가 만든 우승

    ... 달성한 '만수' 유 감독이 있다. 현대모비스의 '모벤져스'는 모두 '만수'의 아이들이다. 대표적인 선수가 바로 친정팀에 돌아온 라건아(30)다. '리카르도 라틀리프'라는 이름으로 2012년 현대모비스에 입단, KBL 무대에 데뷔한 라건아는 첫 시즌부터 2014~2015시즌까지 팀의 3연패를 이끌며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
  • 용인 라씨 시조 라건아 “내가 봐도 나는 헐크”

    용인 라씨 시조 라건아 “내가 봐도 나는 헐크”

    ... 경우 라건아는 벤치를 지킨다. 게다가 클라크와 문태종은 1975년생, 40대 중반이다. 라틀리프는 2012년 모비스에 입단해 3시즌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 삼성에서 뛰다가 올 ... 활약한다면 44세에는 국내선수 MVP를 받을 수 있지 않겠냐고 했다. [중앙포토] 미국인 리카르도 라틀리프였던 라건아는 2018년 1월 특별귀화를 통해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드래프트 앞둔 남자 프로배구 '알렉스 딜레마'

    드래프트 앞둔 남자 프로배구 '알렉스 딜레마' 유료

    ... 특별귀화까지 시킬 정도냐는 것이다. 한 V리그 구단 관계자는 “특별귀화를 통해 알렉스가 (프로에) 입단하더라도 당장 국가대표가 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라건아(미국명 리카르도 라틀리프)나 지난해 평창올림픽 당시 특별귀화는 태극마크가 전제조건이었다. 알렉스는 지난해에도 특별귀화를 신청했으나, 배구협회가 반려했다. 그 배구협회가 1년 만에 “발전 가능성이 있고, ...
  • 드래프트 앞둔 남자 프로배구 '알렉스 딜레마'

    드래프트 앞둔 남자 프로배구 '알렉스 딜레마' 유료

    ... 특별귀화까지 시킬 정도냐는 것이다. 한 V리그 구단 관계자는 “특별귀화를 통해 알렉스가 (프로에) 입단하더라도 당장 국가대표가 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라건아(미국명 리카르도 라틀리프)나 지난해 평창올림픽 당시 특별귀화는 태극마크가 전제조건이었다. 알렉스는 지난해에도 특별귀화를 신청했으나, 배구협회가 반려했다. 그 배구협회가 1년 만에 “발전 가능성이 있고, ...
  • '만수'의 아이들, '모벤져스'가 만든 우승

    '만수'의 아이들, '모벤져스'가 만든 우승 유료

    ... 달성한 '만수' 유 감독이 있다. 현대모비스의 '모벤져스'는 모두 '만수'의 아이들이다. 대표적인 선수가 바로 친정팀에 돌아온 라건아(30)다. '리카르도 라틀리프'라는 이름으로 2012년 현대모비스에 입단, KBL 무대에 데뷔한 라건아는 첫 시즌부터 2014~2015시즌까지 팀의 3연패를 이끌며 최고의 외국인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