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영상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이슈검색

|

#눕터뷰

#AFP동영상

  •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했다" 전쟁영웅 美외교관의 소신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했다" 전쟁영웅 美외교관의 소신

    ... 동의했다. 굵고 안정적인 목소리도 신뢰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 트위터에서는 미국의 전설적인 뉴스 앵커 월터 크롱카이트(1916~2009) 목소리와 닮았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옛 뉴스 동영상이 돌았다. CBS 메인 뉴스를 19년간 진행한 크롱카이트는 60~70년대 미국에서 가장 신뢰받은 언론인으로 꼽혔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 [종합IS] "어리석음 후회돼"..정준영·최종훈·유리 친오빠, 전자발찌까지 찰까

    [종합IS] "어리석음 후회돼"..정준영·최종훈·유리 친오빠, 전자발찌까지 찰까

    정준영, 최종훈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 최종훈에게 각각 징역 7년과 5년이 그룹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 권 씨에겐 10년이 구형됐다. 13일 검찰은 이들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정준영에게 징역 7년을, 최종훈에게 5년을 구형했다. 권 씨와 클럽 버닝썬의 영업 직원 김 씨에겐 이들 중 가장 무거운 ...
  • 연대생들 '홍콩 시위 지지' 현수막 훼손 고소…경찰 수사

    연대생들 '홍콩 시위 지지' 현수막 훼손 고소…경찰 수사

    ...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해 수사에 나섰다고 13일 밝혔습니다.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 한국인 대학생들' 측은 "중국어를 사용한 사람들이 현수막 줄을 끊었고, 이 모습을 동영상 촬영한 뒤 제지했다"며 "당시 실랑이가 있었지만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단체는 해당 영상도 경찰에 증거로 제출했습니다. (화면제공 :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 한국인 ...
  • LG, 1루수 기용 어려운 페게로 딜레마

    LG, 1루수 기용 어려운 페게로 딜레마

    ... 중심타자로 기용 가능한 이형종까지 4명의 가용 자원을 갖춘 상태다. 그래서 LG는 새 외국인 타자 영입 후보를 추려 계속 검토하고 있다. 역시나 영입 포지션은 1루수다. 현장과 프런트에서 동영상과 자료를 분석하며 계속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다만 마땅한 1루수 새 외국인 타자 후보군이 없으면, 나쁘지 않은 성적에 몸 상태에도 큰 문제가 없는 페게로와 재계약을 할 방침이다. 외국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네이버 뉴스 광고수익, 구독자따라 배분 유료

    ... 등도 언론사별로 운영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 페이포인트를 활용한 기사 유료화와 후원 시스템 등도 시범 서비스 예정이다. 네이버는 언론사의 원활한 스미스 활용을 위해 현재 언론사에 제공 중인 조회 수 등 42종의 데이터 외에 동영상 뉴스 관련 지표, 열독률 지표 등을 추가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 네이버 뉴스 광고수익, 구독자따라 배분 유료

    ... 등도 언론사별로 운영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 페이포인트를 활용한 기사 유료화와 후원 시스템 등도 시범 서비스 예정이다. 네이버는 언론사의 원활한 스미스 활용을 위해 현재 언론사에 제공 중인 조회 수 등 42종의 데이터 외에 동영상 뉴스 관련 지표, 열독률 지표 등을 추가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 넷플릭스와 맞서라…방송+통신 '3강의 탄생'

    넷플릭스와 맞서라…방송+통신 '3강의 탄생' 유료

    ... 시장에서 '규모의 경쟁'을 벌이는 추세가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그는 “통신 기술의 발전으로 케이블·인터넷의 경계가 의미 없는 시대가 됐다”며 “플랫폼 강자인 통신사를 중심으로 하는 통합 온라인동영상(OTT) 서비스가 활성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실 공정위 판단은 3년 만에 정반대로 달라졌다. 2016년 '독과점'을 이유로 SKT의 CJ헬로 인수합병을 불허했다가, 이번에 첫 '방통 융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