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마뱀 꼬리 자르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가맹점 망하는 건 점주 탓? 어떤 프랜차이즈 대표의 경영관

    가맹점 망하는 건 점주 탓? 어떤 프랜차이즈 대표의 경영관

    ... 새로운 브랜드로 무장하고 새로운 사업을 시작합니다'였다. 한쪽에서는 과당 출점으로 커피 사업이 무너지는데도 버젓이 새로운 브랜드로 새롭게 사업을 벌이겠다는 비윤리성을 보였다. ━ '도마뱀 꼬리 자르기' 경영하는 프랜차이즈 본사 우리나라는 프랜차이즈 사업 규제가 느슨한 탓에 국내 프랜차이즈 본사와 브랜드가 골목마다 넘쳐난다. 성수동 서울숲길 카페 거리는 대기업 프랜차이즈 ...
  • 문서조작, 아사히가 이겼다···아베 유체이탈화법 돌변

    문서조작, 아사히가 이겼다···아베 유체이탈화법 돌변

    승리의 미소 짓는 아사히, '도마뱀 꼬리 자르기'식 아베 모리토모(森友) 학원 특혜의혹을 둘러싼 아사히 신문과 아베 정권의 한판승부에서 아사히 신문이 일단 판정승 한 것으로 보인다. ... 의혹에서 결정적인 한 방을 먹은 셈이다. 아베 정권은 국세청장을 사임시키는 등 필사적으로 꼬리자르기에 나서고 있지만, 야당은 “내각 총사퇴”까지 요구하고 있어 파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
  • 민주당 "'朴 징계 유보' 새누리당, 국민 우롱쇼"

    ...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를 하지 않겠다고 한 것과 관련, "몸통은 멀쩡히 놔두고 꼬리자르기 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쇼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고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 징계하겠다는 말인가? 친박핵심들 살려주고 박희태, 이한구, 현기환 등 몇 사람 잘라내는 것은 도마뱀 꼬리 자르기도 못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왜 새누리당이 친박들을 징계하겠다고 ...
  • [야당] 더민주 '고민의 핵' 박원순-손학규-이해찬

    [야당] 더민주 '고민의 핵' 박원순-손학규-이해찬

    ... 간의 부적절한 이해 관계… 이것 역시 관리 책임이 있는 박 시장을 더욱 궁지에 몰았습니다. 임원 2명의 사표를 수리하고 직원 5명을 직위해제 했지만 여론은 싸늘합니다. "서울시장 '도마뱀 꼬리 자르기'식으로 시민을 우롱하지 마라" "메트로는 시민을 상대로 말장난을 하는 건가, 책임회피인가" "정치 찌끄러기들은 오직 쇼에만 강하다는 거… 메트로 쇼. 박원순 쇼" 이런 얘기가 나왔습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세상을 바꾼 전략] 좌우 '클릭 수정' 잘못하면 앞으로 남고 뒤로 밑질 수도 유료

    ... 강제구인 이전인 6월에 이미 대(對)국민사과성명을 발표하고 서 의원을 당에서 제명했다. DJ 좌파 이미지 더 짙게 한 3당 합당 이를 두고 같은 편에서는 배신이라고 하고 상대편에서는 '도마뱀 꼬리 자르기'의 위장이라고 말한다. 색깔문제로 피해 본 정치인으로서 잘 수습했다는 평가도 있을 것이다. 평가가 어떠하든 DJ는 북한 밀입국 사건이라는 정치적 위기를 극복했다. DJ의 좌파적 ...
  • 최측근 1000만 달러 뇌물 편지 공개되자 … 블라터 항복

    최측근 1000만 달러 뇌물 편지 공개되자 … 블라터 항복 유료

    ... 블라터의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애초 미국은 9명의 전·현직 FIFA 간부 등 14명을 기소했다. 총 1억5000만 달러(약 1700억원)의 초대형 뇌물 사건이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으면 '도마뱀 꼬리 자르기'가 가능했을지 모른다. FIFA 핵심에서 떨어진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이 무대였기 때문이다. 블라터는 즉각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여기를 누르시면 ...
  • 77일 만에 대국민 사과 … 노·DJ의 교훈 유료

    ... 지낸 여권 인사는 익명을 요청하며 “첫 번째 사과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홍보수석의 사과라는 게 곧 대통령의 사과인데, 대통령에게 사과해 사과의 진정성을 떨어뜨리고 '그게 무슨 사과냐'는 역효과를 낳았다”며 “사과하는 사람부터 도마뱀 꼬리 자르기 식이 아니라 더 겸허한 자세로 국민을 보고 정치를 한다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경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