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주호영 “안철수 앞장서는 야권통합 가능하겠나”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주호영 “안철수 앞장서는 야권통합 가능하겠나” 유료

    ... 귀를 기울인다. 김세연 전 의원은 “힘을 보태겠다”고 안 대표를 거들었다. '국민의힘은 지금이 몰락의 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게 이유다. 중요한 건 홍준표·유승민 등 야권의 잠재적 대선 주자들이 '힘을 합칠 때'란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는 거다. 물론 이들 모두 뉘앙스와 취지는 제각각이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의 폭주와 맞물려 야권재편론은 스멀스멀 반향을 만드는 중이다. ...
  • [서소문 포럼] “윤석열은 반기문보다 못하다?”

    [서소문 포럼] “윤석열은 반기문보다 못하다?” 유료

    ... 이러는 사이 윤 총장을 찬양하던 사람들이 이를 갈고, 이를 갈던 사람들이 관심을 쏟는다. 매일 되풀이되는 권력 막장극이다. 서소문 포럼 12/2 '윤석열 현상'은 이의 산물이다. 차기 대선 구도에서 3강(이낙연·이재명)으로 나온다. 최근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TK(대구·경북)를 연고로 한 두 전직 대통령을 감옥으로 보낸 윤 총장의 TK 지지율이 27%였다. 현 집권세력을 두고 ...
  • 권력은 이미 尹 내치기로 결정했다, 야바위판 된 검찰개혁

    권력은 이미 尹 내치기로 결정했다, 야바위판 된 검찰개혁 유료

    ... 구호와 지지층의 신체 사이에 형성된 생리학적 반사기제다. 대통령까지 이 집단망상의 포로가 됐으니 안타까운 일이다. 장관의 손을 들어주며 그는 감추어진 민낯을 드러냈다. 2012년 대선 후보 시절 그는 이렇게 말했다. “대통령과 청와대가 검찰수사와 인사에 관여했던 악습을 완전히 뜯어고치겠습니다.” 조건 반사된 지지자들을 거느린 채 그는 자신이 뜯어고치겠다던 그 악습의 수호신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