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법원 상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시대의 문제와 싸우지 않는 대법원이 무슨 '최고 법원'인가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시대의 문제와 싸우지 않는 대법원이 무슨 '최고 법원'인가 유료

    ━ 김명수 대법원의 전원합의체 재판 '다른 사람 정자로 인공수정해 낳은 자식도 법적으로 친자식이다.' 지난달 23일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 기사가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 사건의 ... 등을 통해 남편과 혈연관계가 없다는 점이 밝혀졌더라도 여전히 남편의 자녀로 추정된다.” 대법원은 대법관 9명의 다수의견으로 남편의 상고를 기각했다. 이에 대해 권순일·노정희·김상환 대법관은 ...
  •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유료

    ... 명예회장은 언론 인터뷰는 물론 재계 모임에 참석한 것도 손에 꼽는다. 신동빈 회장도 '경청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정도다. 하지만 4년의 난을 통해 신 회장은 강하게 거듭났다. 지난달 17일 대법원이 신 회장의 국정농단사건 상고심에서 항소심(징역 2년6월·집행유예 4년) 판결을 확정하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총수 부재 가능성이 사라진 것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돌리던 차였다. ...
  •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4년의 난'이 신동빈 바꿨다, 입찰장의 PPT 열변도 그였다 유료

    ... 명예회장은 언론 인터뷰는 물론 재계 모임에 참석한 것도 손에 꼽는다. 신동빈 회장도 '경청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정도다. 하지만 4년의 난을 통해 신 회장은 강하게 거듭났다. 지난달 17일 대법원이 신 회장의 국정농단사건 상고심에서 항소심(징역 2년6월·집행유예 4년) 판결을 확정하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총수 부재 가능성이 사라진 것에 대해 안도의 한숨을 돌리던 차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