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규모 방위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북한군 옆구리 찌를 경항모…도발 억제와 동맹 강화 수단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북한 옆구리 찌를 경항모…도발 억제와 동맹 강화 수단 유료

    ... 때를 맞출 수가 없었다. 경항모 논쟁 이면엔 육·해·공 예산 경쟁 국방부는 지난 22일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해 경항공모함 사업추진기본전략을 확정했다. 2033년 경항모 실전배치계획이다. ... 전투기 F-35B 12∼16대를 탑재한다. 건조비와 장비비용 2조 300억원이 든다. 해 경항공모함 제원과 특징 경항모 논란은 이렇다. 먼저 한반도 자체가 바다로 둘러싸인 '불침항모'인데 ...
  • [남정호의 퍼스펙티브] 북한·중국 눈치 보느라 국방력 강화 기회 잃고 있다

    [남정호의 퍼스펙티브] 북한·중국 눈치 보느라 국방력 강화 기회 잃고 있다 유료

    ... 십분 이용하지 못할 게 분명하다. 이 예산은 동맹국과의 사훈련 강화에도 쓰게 돼 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키리졸브, 을지프리덤가디언 등 대규모 한·미 야외 훈련이 중단된 터라 한국군과 미군이 함께 호흡하며 한·미동맹의 방위력을 키울 기회가 사라졌다. 현 정부는 북한과 중국 눈치를 보느라 중단된 연합훈련을 되살리는 데 주저하고 있다. 2020년 5월 경북 성주 ...
  • [남정호의 퍼스펙티브] 북한·중국 눈치 보느라 국방력 강화 기회 잃고 있다

    [남정호의 퍼스펙티브] 북한·중국 눈치 보느라 국방력 강화 기회 잃고 있다 유료

    ... 십분 이용하지 못할 게 분명하다. 이 예산은 동맹국과의 사훈련 강화에도 쓰게 돼 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키리졸브, 을지프리덤가디언 등 대규모 한·미 야외 훈련이 중단된 터라 한국군과 미군이 함께 호흡하며 한·미동맹의 방위력을 키울 기회가 사라졌다. 현 정부는 북한과 중국 눈치를 보느라 중단된 연합훈련을 되살리는 데 주저하고 있다. 2020년 5월 경북 성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