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피플] '11실점 쇼크' 이후 최채흥은 달라졌다

    [IS 피플] '11실점 쇼크' 이후 최채흥은 달라졌다 유료

    데뷔 첫 완봉승 포함 10승 고지를 밟으며 삼성의 든든한 선발 버팀목으로 자리잡은 최채흥. IS포토 지난 8월 12일 대구 두산전. 선발 등판한 왼손 투수 최채흥(25)은 악몽 같은 하루를 보냈다. 5이닝 동안 무려 17피안타를 허용하며 11실점 했다. 한 경기 17피안타는 KBO리그 역대 최다 타이기록. '벌투' 논란이 일어날 정도로 투구 내용이 좋지 않았다. ...
  • [최현철의 시선] 말 안 듣는 검찰총장 자르는 법

    [최현철의 시선] 말 안 듣는 검찰총장 자르는 법 유료

    ... 가동된 적이 없었다. 첫 추천위는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인 2013년 1월에 열렸다. 박 당선자 측이 밀던 인사들은 모두 떨어지고 김진태 총장대행과 채동욱 서울고검장, 소병철 대구고검장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정권 교체 후 첫 검찰 수장을 입맛대로 임명할 수 없게 된 박근혜 대통령은 결국 채동욱을 낙점했다. 새 총장이 어느 편인지 모른다는 불안감은 검찰이 국정원 댓글수사를 ...
  • “조급해 하는 모습에 더는 안되겠다 생각”

    “조급해 하는 모습에 더는 안되겠다 생각” 유료

    ... 마지막에 꼭 웃자”고 위로했다고 한다. 이동국은 “마지막 경기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선수가 몇 명이나 있을까. 그 순간 내가 있다면 해피엔딩이 아닐까” 반문했다. 전북은 이동국의 은퇴경기인 다음 달 1일 대구FC와 홈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우승이다. 그는 회견 직후 “훈련하러 가야죠”라며 나갔다. 전주=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