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카나시 사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외국 취재진 “불고기·순두부 맛있고 시민·자원봉사자 친절”

    외국 취재진 “불고기·순두부 맛있고 시민·자원봉사자 친절” 유료

    순두부 맛집을 검색하고 있는 도쿄사진기자협회의 이케다 마다카즈 기자. [여성국 기자]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선수단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온 취재진도 치열한 '올림픽 ... 나오(스피드스케이팅)가 금메달 2개를 따는 등 일본은 10개의 금메달을 가져갈 것 같다. 여자 스키점프(다카나시 사라)도 기대하는 종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이 여섯 번째 올림픽 취재인데, 평창은 ...
  • 원윤종·스메켄스·얀코프 … 개회식 기수는 '메달의 기수'

    원윤종·스메켄스·얀코프 … 개회식 기수는 '메달의 기수' 유료

    ... 스메켄스, 라도슬라프 얀코프. 일본은 선수단 중 최고령인 스키점프의 가사이 노리아키(46)로 선정했다가 남자 스키점프 경기 일정이 개회식 전후로 있어 경기력 저하를 우려해 여자 스키점프 간판 다카나시 사라(22)로 바꿨다. 스키점프 월드컵 통산 53승으로 여자 선수 중 최다승 기록을 보유한 다카나시는 일본에서 여왕으로 불릴 만큼 겨울스포츠 스타로 꼽힌다. 기수를 남녀 한명씩 두 명 ...
  • 평창에 뜨는 겨울 여신 9명, 세계가 설렌다

    평창에 뜨는 겨울 여신 9명, 세계가 설렌다 유료

    ... 올랐다. 최다빈은 “연아 언니를 보고 올림픽 출전을 꿈꿨다. 꿈을 이루게 돼 기쁘다”고 했다. 최다빈은 피겨 여왕의 뒤를 이은 '피겨 요정'으로 뜨면서 국민 여동생으로 사랑받고 있다. 다카나시 사라(일본·스키점프) 일본에도 국민 여동생이 있다. '미녀새' 로 불리는 스키점프의 다카나시 사라(22)다. 소치올림픽 당시 AFP통신은 김연아, 시프린과 함께 다카나시를 3대 미녀로 꼽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