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기고 싶은 이야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60년대 설날 극장가, 영화 끝나면 고무신만 한가득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60년대 설날 극장가, 영화 끝나면 고무신만 한가득 유료

    1980년대 중반 설날 연휴에 모인 신영균씨 가족. 신씨는 '팬들 덕분에 오늘까지 왔다“고 말했다. [사진 신영균예술문화재단] 나이를 먹는다는 것. 여든이 넘어서부터는 거의 잊고 사는, 아니 잊고 살려는 일이다. 하나둘 늘어가는 나이테를 의식하다 보면 몸도 마음도 더 힘들어지는 것 같아서다. 내일 설 명절을 하루 앞두고 보니 이제 꽉 채워 아흔셋이라는 게...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하늘로~ 우주로~' 별 중의 별 56개가 한데 뭉쳤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하늘로~ 우주로~' 별 중의 별 56개가 한데 뭉쳤다 유료

    ... 수호 뜻 모아 승호리 철교 폭파 작전을 재현한 그림. 이날 또 다른 소망이 생겼다. '남기고 싶은 이야기'를 시작하며 “남은 것 다 베풀고 가겠다. 나중에 내 관 속에 성경책 하나 함께 ... 넣어달라”고 동행한 아들과 딸에게 부탁했다. 우리 영공을 지켜온 보라매들을 영원히 기억하고 싶은 뜻에서다. 아들이 “예”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그런데 '빨간 마후라' 말은 어디서 유래했을까.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목숨 걸고 찍었다…경주마서 떨어지고, 실탄 피해가고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목숨 걸고 찍었다…경주마서 떨어지고, 실탄 피해가고 유료

    만주를 배경으로 한 액션 활극 '무숙자'(1968)에서 주연한 신영균. 신상옥 감독은 할리우드 서부극 분위기를 재연했다. [사진 노기흘] “예전 대한민국 배우 중 누가 말을 가장 잘 탔느냐”고 묻는다면 나는 감히 “신영균”이라고 말하겠다. 1960년대만 해도 영화를 찍을 만한 말이 드물었다. 경마장에서 말을 빌려 오거나, 급하면 마차 모는 말을 동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