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낙태죄 폐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금기' 깨는 김종철 정의당 대표 “이낙연, 이재명에 자극 받아야”

    '금기' 깨는 김종철 정의당 대표 “이낙연, 이재명에 자극 받아야” 유료

    ... 뭐하느냐는 소리가 나올 것이고 결국 책임 있는 입장을 보일 거다.” 주요 정책에 대한 여당의 태도는. “최근 낙태죄 폐지에 대해 정부·여당의 무책임함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논란이 되는 정책은 흐지부지 넘어간다. 헌재 판결이 없었으면 정부는 낙태에 대해 한마디도 안 했을 거다. 책임정치를 안 한다.” 금태섭 탈당에 '불행'이라 했는데. “심각하다. 심각한 ...
  • [양성희의 시시각각] 낙태죄, 무엇이 문제인가

    [양성희의 시시각각] 낙태죄, 무엇이 문제인가 유료

    ... 낙태를 금지한 현행법보다는 개선됐지만 여성들은 분노하고 있다. 헌재의 헌법불합치 결정에도 '낙태는 범'라고 못 박았기 때문이다. “임신 주 수와 허용 사유별로 낙태를 선별적으로 처벌하는 ... 삭제하는 형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 안은 국회에서 정부 안과 병합심사를 받게 된다. 물론 낙태죄 존치 여론도 있다. 태아의 생명권을 강조하며 낙태죄 폐지가 성 문란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다. ...
  • 낙태, 임신 14주까지 허용 추진…먹는 낙태약도 합법화

    낙태, 임신 14주까지 허용 추진…먹는 낙태약도 합법화 유료

    정부가 낙태죄를 유지하는 대신 임신 14주 이하인 경우 인공 임신중절(낙태)을 조건 없이 허용하기로 했다. 사회경제적 사유가 있으면 임신 24주 때까지 낙태가 가능해진다. '먹는 낙태약'으로 ... 낙태죄 처벌 조항(형법 268조·270조)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에 따라 마련됐다. 하지만 낙태죄 폐지를 요구해 온 여성계와 낙태 자체에 반대해 온 종교계가 모두 반발해 당분간 진통이 이어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