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종필
(金鍾泌 / KIM,JONG-PIL)
출생년도 1926년
직업 정치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문시장 닫혀도 매일 열었다···전두환·JP도 찾은 '대구 사랑방'

    서문시장 닫혀도 매일 열었다···전두환·JP도 찾은 '대구 사랑방' 유료

    ... 메뉴 쌍화차. 4000원이다. 손민호 기자 40년 넘게 어르신을 모셨으니 사연이 안 쌓일 수 없다. 대구·경북의 고위 공직자 중 미도다방 쌍화차를 안 마셔본 사람이 없단다. 전두환·김종필·박준규 같은 거물 정치인도 여러 번 들렀고, 단골 어르신의 부고가 유족보다 미도다방에 먼저 간 일도 있었다. 오래전 자주 방문했던 어르신의 손자가 손님으로 앞에 앉았을 땐 정 여사도 가슴이 ...
  • “종부세·양도세 폭탄 맞느니…” 강남 아파트 하루 178건 증여

    “종부세·양도세 폭탄 맞느니…” 강남 아파트 하루 178건 증여 유료

    ... 아낄 수 있다. 공시가격 15억9000만원 주택의 증여세가 6억원 정도다. 나중에 팔 때 양도세까지 고려하면 증여가 훨씬 나은 셈이다. 증여 이후엔 양도세 중과 적용도 받지 않는다. 김종필 세무사는 “증여세·종부세 등 각종 세금을 비교하기도 하지만 어차피 할 증여를 앞당기겠다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세무사들은 “다주택자들이 양도세를 빼면 얼마 남지 않는 돈을 쥐느니 차라리 ...
  • 30대 강남 아파트 주인, 6명 중 1명은 증여 받았다 유료

    ... 8400만원(공시가격 7억원 기준)이다. 반면 이 집에 6억원짜리 전세를 안고 있다면 취득세는 1800만원으로 줄어든다. 전세 보증금 등 채무는 일반 매매 세율(1~3%)로 계산하기 때문이다. 김종필 세무사는 “정부가 증여 취득세를 올리기 전에 증여하거나, 그 이후에라도 집을 팔기보다 증여에 무게를 두고 상담하는 사례가 많다”고 전했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