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긴즈버그 대법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서실장에 31년 복심 클레인…코로나 맞설 '에볼라 차르'

    비서실장에 31년 복심 클레인…코로나 맞설 '에볼라 차르' 유료

    ... 만났다. 그는 민주당 리더십위원회 참모로 일하면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선거캠프에서 내각을 어떤 인물로 꾸릴지 논의하는 역할을 맡았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임명한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 대법관의 인준을 끌어내는 데도 기여했다. 클레인은 부통령 두 명의 비서실장을 지냈다. 앨 고어(1995~1999년)와 조 바이든(2009~2011년) 때다. 트럼프 대통령 시절에는 ...
  • 바이든 '위·미·조' 이기면…트럼프, 우편 소송전 명분 없어져

    바이든 '위·미·조' 이기면…트럼프, 우편 소송전 명분 없어져 유료

    ... 연방대법원까지 가는 방식이다. 이 경우 결과적으로 대선 승자 확정이 지연된다. 대법원의 판결도 관건이다. 지난 9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이 사망한 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보수 성향의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를 대법관 후보로 지명했고, 공화당이 주도하는 상원이 인준을 끝냈다. 이로 인해 연방대법관이 보수 성향 6, 진보 성향 3으로 더욱 기울었다. ...
  • [미국 뉴욕대 유혜영 교수의 D-22 미 대선 진단] 트럼프의 '낯선 미국' 고착되나, 바이든의 '익숙한 미국'으로 돌아가나

    [미국 뉴욕대 유혜영 교수의 D-22 미 대선 진단] 트럼프의 '낯선 미국' 고착되나, 바이든의 '익숙한 미국'으로 돌아가나 유료

    ... 중요하다(Black Lives Matter)'는 시위가 확산해 재선 가능성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 긴즈버그 빈자리 놓고 이전투구 그런데 지난 9월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이 87세로 사망하면서 ... 방향에 대법원 판결이 절대적인 영향을 준다. 그래서 미국 대통령의 권한 중에서 종신직인 대법관 임명권을 가장 중요한 권한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원래 미국 대법관 9명 가운데 보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