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후 재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일보 '듣똑라' '기후재앙' 팀, 한국디지털저널리즘 어워드 수상

    중앙일보 '듣똑라' '기후재앙' 팀, 한국디지털저널리즘 어워드 수상 유료

    중앙일보 '듣똑라'와 '기후재앙 눈앞에 보다' 제작팀이 26일 한국온라인편집기자협회(회장 최락선)가 주최한 제9회 한국디지털저널리즘 어워드에 선정됐다. 디지털 스토리텔링 부문에 선정된 '기후재앙 눈앞에 보다'는 드론과 VR, 수중 촬영 등을 활용한 실감형 영상 콘텐트다.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팟캐스트·유튜브 기반으로 만든 '듣똑라'는 이노베이션 저널리즘 부문에서 ...
  • [장은수의 퍼스펙티브] 포스트 코로나, 새로운 일상인가 새로운 야만인가

    [장은수의 퍼스펙티브] 포스트 코로나, 새로운 일상인가 새로운 야만인가 유료

    ... 돌이킬 수 없는 분기가 생겨날 것인가. 『뉴노멀의 철학』(동아시아)에서 김재인은 말한다. “기후 위기, 인공지능, 코로나19라는 삼각 편대는 근대를 산산조각낸 진정한 다이너마이트다.” 코로나 ... 그러나 다른 길은 없다. 팬데믹이 인류의 마음을 조금도 바꾸지 못했다면 또 다른 팬데믹이, 기후 위기 등 더 심각한 재앙이 닥쳐올 것이다. 결국, 미래는 우리 모두에게 달려 있다. ■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당파주의 극복 못하면 미국 앞날에 희망이 없다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당파주의 극복 못하면 미국 앞날에 희망이 없다 유료

    ... 노동자들에겐 저주가 됐다. 특히 일자리를 중국에 빼앗긴 저학력·미숙련 백인 노동자들에게는 재앙이었다. 백인 저소득층이 느끼는 불안과 분노를 트럼프가 정치적으로 이용하면서 분열은 심화하고, ... 아닌 미국이 그런 노력을 주도해야 한다.” “중국의 도전에 대응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기후변화나 비확산, 글로벌 보건 안전 등 이해가 일치하는 이슈에서는 서로 협력하면서도 중국의 폭력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