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자 han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 명문대 입학, 정문·뒷문·옆문까지 있다”

    “미 명문대 입학, 정문·뒷문·옆문까지 있다” 유료

    ... 제공해야 한다. 이들이 정의에 더 기여하도록 하는 것이 공공선을 위한 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고 샌델이 무슨 신통방통한 명확한 해결책을 내놓은 것은 아니다. 대안적 모색은 독자와 정치가들에게 맡겼다. 무엇이 공동선에 대한 가치 있는 기여인가를 따지는 공적 토론이 본격적으로 필요한 시점이 됐다. 한경환 기자 han.kyunghwan@joongang.co.kr
  • “미 명문대 입학, 정문·뒷문·옆문까지 있다”

    “미 명문대 입학, 정문·뒷문·옆문까지 있다” 유료

    ... 제공해야 한다. 이들이 정의에 더 기여하도록 하는 것이 공공선을 위한 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고 샌델이 무슨 신통방통한 명확한 해결책을 내놓은 것은 아니다. 대안적 모색은 독자와 정치가들에게 맡겼다. 무엇이 공동선에 대한 가치 있는 기여인가를 따지는 공적 토론이 본격적으로 필요한 시점이 됐다. 한경환 기자 han.kyunghwan@joongang.co.kr
  • 박능후 “한국에 팔겠다 한 백신 3000만명분” 유료

    ... 12월 초에 전체적인 계약 현황 및 확보 물량을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1∼2022년 절기 독감 예방접종이 이뤄질 내년 늦가을 전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며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해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영혜·백민정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