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성정치가 청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훈범 칼럼니스트의 눈] 35% 청년 유권자, 국민 대표는 고작 1%

    [이훈범 칼럼니스트의 눈] 35% 청년 유권자, 국민 대표는 고작 1% 유료

    ... 대해 생각해본 적도 없는 중노년층이 사회적 성취의 대가로 정치권에 진입하는 정치 현실에서 청년들의 자리는 없다. 기성 정당들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청년들을 이용하는 상황에서 청년들은 소모품으로 ... 정치 현실을 무시하고 등만 떠밀었다는 책임을 느낀다. 본란은 이에 대한 반성과 함께 이 땅에 청년정치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고 함께 길을 찾는 작업장이 될 것이다. 이 글을 서문(序文)으로 ...
  • 김종인 "내가 겪어봐서 안다…문 대통령, 문제가 뭔지 모른다"

    김종인 "내가 겪어봐서 안다…문 대통령, 문제가 뭔지 모른다" 유료

    ... 막론하고 당이 어려울 때마다 '비대위원장을 맡아달라“는 러브콜을 받아왔다. 내년 총선에는 기성 정당 대신 청년층이 주도하는 제3의 신당이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 전망해 이목을 모은다. 최승식 ... 인물이 우리에겐 안 나타나는지 안타깝다. 마크롱 같은 70년대 이후 출생자들이 국회에 들어가야 정치가 바뀐다. 지금 국회의원 중 30·40대는 20명뿐이다. 사고가 경직될 수밖에 없다. 다만 지금은 ...
  • 이정현 “황교안·유승민·안철수 연대론 부족, 신당 만들어 판갈이해야”

    이정현 “황교안·유승민·안철수 연대론 부족, 신당 만들어 판갈이해야” 유료

    ... 80년대 11대 국회 말이나 지금 20대 국회에나 정치개혁특위는 똑같이 있다. 그런데 우리 정치가 뭐가 개혁되고 쇄신됐나. 정치는 진화하지도, 업그레이드도 못 됐다.” 이 전 대표도 그런 ... 정도다. 누군가 성냥불을 대면 온 산을 태울 기세다. 산업화, 민주화 세대 선배들은 물론 청년들과 수없이 많은 대화를 해보고 얻은 결론이 이것이다.” 황교안ㆍ유승민ㆍ안철수 야권연대 가능성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