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심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 도쿄리포트] 라이벌 견제? 운영 미숙? 한국 선수단의 이유 있는 볼멘소리

    [IS 도쿄리포트] 라이벌 견제? 운영 미숙? 한국 선수단의 이유 있는 볼멘소리

    ... 연합뉴스 제공 심지어 다음날 이 경기의 비디오 판독관은 바로 한국의 상대팀이었던 미국 국적의 심판이었다는 사실까지 밝혀졌다. WBSC는 비디오 판독관의 국적과 이름을 공개하지 않는 게 원칙이라 ... 큰 아쉬움을 표현했다. 일본이 지난 대회에서 한국에 역전패해 우승을 못한 데다, 두 나라가 국제대회에서 오랜 라이벌 관계인 만큼 서로 민감해질 수 있는 상황은 사전에 차단하는 게 낫지 않겠냐는 ...
  • [맞장토론]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전운 고조…입장은?

    [맞장토론]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전운 고조…입장은?

    ... 자세가 필요한 때가 아닌가 생각하고요. 저희는 정말 어떻게 보면 이런 국면 자체가 국민에게 또 심판을 받는 상황에 대한 예정까지도 했을 때 저는 여야가 공이 성과를 내는 국회를 통해서 심판을 ... 그런 메커니즘 하에서 통제된 방식의 재정이고요. 제대로 된 확장 재정을 통해서 지금 여러 국제 금융 관련 기구들이 권고하는 정도의 수준을 맞추기 위해서는 터무니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는 점. ...
  • [글로벌 아이] “한 번도 보지 못한 권위주의”

    [글로벌 아이] “한 번도 보지 못한 권위주의”

    ... 관변 학자의 발언은 고삐가 풀렸다. 지난달 31일 공개 세미나에서 진찬룽(金燦榮)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을 만났다. 진 교수는 “미국의 대만 카드가 마지노선을 넘고 있다”며 “만일 대만에서 ...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엘리 라트너 신미국안보센터장과 포린 어페어스에 '중국 심판'을 실었다. '베이징은 미국의 기대를 어떻게 거역했나'가 부제다. 중국 내전·한국전쟁·베트남전 ...
  • 박찬욱, 노르웨이 대표 영화제서 명예상 수상

    박찬욱, 노르웨이 대표 영화제서 명예상 수상

    박찬욱 감독이 7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국제영화제 '필름 프롬 더 사우스 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실버 미러 명예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 금자씨', '올드보이', '복수는 나의 것', '아가씨', '박쥐', '3인조'와 단편영화 '심판', 박찬경 감독과 함께 만든 다큐멘터리 영화 '고진감래' 등 그의 초기작과 대표작, 장단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한 번도 보지 못한 권위주의”

    [글로벌 아이] “한 번도 보지 못한 권위주의” 유료

    ... 관변 학자의 발언은 고삐가 풀렸다. 지난달 31일 공개 세미나에서 진찬룽(金燦榮)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을 만났다. 진 교수는 “미국의 대만 카드가 마지노선을 넘고 있다”며 “만일 대만에서 ...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엘리 라트너 신미국안보센터장과 포린 어페어스에 '중국 심판'을 실었다. '베이징은 미국의 기대를 어떻게 거역했나'가 부제다. 중국 내전·한국전쟁·베트남전 ...
  • 태평양존·탱탱볼·돔구장…달라진 환경이 '약' 되나

    태평양존·탱탱볼·돔구장…달라진 환경이 '약' 되나 유료

    ... 부근에 온 공이 스트라이크로 판정된 경우가 많았다. 평가전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예민하게 반응하지 않았을 뿐이다. 조별 라운드에서는 WBSC 소속 제3국 심판들이 마스크를 쓴다. 평가전은 KBO리그 심판진이 판정했다. 그런데도 스트라이크 존이 확대된 느낌이었다. 포수 양의지(32·NC)는 “국제대회 스트라이크 존은 확실히 넓다. 그걸 잘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
  • 태평양존·탱탱볼·돔구장…달라진 환경이 '약' 되나

    태평양존·탱탱볼·돔구장…달라진 환경이 '약' 되나 유료

    ... 부근에 온 공이 스트라이크로 판정된 경우가 많았다. 평가전이기 때문에 선수들이 예민하게 반응하지 않았을 뿐이다. 조별 라운드에서는 WBSC 소속 제3국 심판들이 마스크를 쓴다. 평가전은 KBO리그 심판진이 판정했다. 그런데도 스트라이크 존이 확대된 느낌이었다. 포수 양의지(32·NC)는 “국제대회 스트라이크 존은 확실히 넓다. 그걸 잘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