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거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슈체크] 달라진 대일 메시지, 왜?…일본 문제 안 풀면 미국과도 어려워진다

    [이슈체크] 달라진 대일 메시지, 왜?…일본 문제 안 풀면 미국과도 어려워진다

    ... '피해자 중심주의'와 '역지사지 자세'로 과거 문제를 해결하자는 건 과거 발언과 같은 맥락입니다. 다만 현 정부 출범 이후 어느 때보다 미래에 방점을 두고 있습니다. 과거사와 미래의 문제를 섞지 말고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볼 필요가 있다는 겁니다. [앵커] 일본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계속해서 ...
  • 문 대통령 "언제든 일본 정부와 대화할 준비 돼 있어"

    문 대통령 "언제든 일본 정부와 대화할 준비 돼 있어"

    ... 안 됩니다. ] [제100주년 3·1절 기념사 (2019년) : 친일 잔재 청산은 너무나도 오래 미뤄 둔 숙제입니다.] 지난해에도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 같이 노력하자"고는 했지만, 과거사 문제가 장애물이 될 수 있다는 취지의 언급은 처음입니다. 오늘은 특히 한·일관계를 서로 도움을 주고 받는 '분업구조'로 표현하면서 적극적으로 대화의 손길도 내밀었습니다. [제102주년 ...
  •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잡힐 수 없어…일본과 언제든 대화"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잡힐 수 없어…일본과 언제든 대화"

    ... 기념식 :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습니다. 양국 협력은 두 나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동북아의 안정과 공동번영에 도움이 되며,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과거사 문제에 일본의 직접적인 사과를 요구하기보다는 과거는 과거대로, 협력은 협력대로 '투트랙 전략'을 제시한 겁니다. 그래서일까요. 3년 전, 위안부 문제를 '반인륜적인 인권 ...
  • "과거는 과거대로"…일본에 '미래' 말한 문 대통령, 왜?

    "과거는 과거대로"…일본에 '미래' 말한 문 대통령, 왜?

    ... 내보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과거의 문제를 미래의 문제와 분리하지 못하고 뒤섞음으로써, 미래의 발전에 지장을 초래하는 것"이 "우리(한·일 양국)가 넘어야 할 유일한 장애물"이라고 말했습니다. 과거사 문제가 관계의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는 뜻입니다. ■ 부드러워진 대일(對日) 메시지…2018년에는 "반인륜적 인권범죄" 이날 문 대통령의 기념사는 일본을 향한 '역대급' 유화 메시지라는 분석입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권 '중수청' 속도전…윤 총장, 정권 수사 마무리 박차

    여권 '중수청' 속도전…윤 총장, 정권 수사 마무리 박차 유료

    ... 기간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 '윗선'의 개입 정황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수사팀은 이미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과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소속 이규원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남아 있는 복병은 이성윤 지검장이다.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었던 이 지검장은 수사팀 소환 통보에 응하지 않고 “불법 출금 수사를 ...
  • 여권 '중수청' 속도전…윤 총장, 정권 수사 마무리 박차

    여권 '중수청' 속도전…윤 총장, 정권 수사 마무리 박차 유료

    ... 기간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 '윗선'의 개입 정황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수사팀은 이미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과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소속 이규원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남아 있는 복병은 이성윤 지검장이다.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었던 이 지검장은 수사팀 소환 통보에 응하지 않고 “불법 출금 수사를 ...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일전쟁 때 참패한 중국, “해군력 키워라” 총력전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일전쟁 때 참패한 중국, “해군력 키워라” 총력전 유료

    ... 조선은 그저 구경꾼일 뿐이었다. 자신을 지킬 능력이 없어 두 강대국의 승부를 숨죽인 채 지켜봐야만 했던 비참한 처지였다. 그리고 120여 년이 지난 오늘, 중국 전함들이 백령도 코앞까지 출몰하고 있다. 서해를 자신들의 내해(內海)로 만들려는 중국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오늘의 우리는 중국보다 비참했던 과거사를 제대로 기억하고 있는가.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