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식석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리뷰IS] '라스' 장성규, 논란에 답하다…'선안넘규'로 정면돌파

    [리뷰IS] '라스' 장성규, 논란에 답하다…'선안넘규'로 정면돌파

    ... 스케줄을 조율할 수 있다는 말에 참석을 결정했는데 경기 시간이 예정보다 길어졌다. 결국 양해를 구하고 기권을 선언한 것이다. 그런데 협의된 부분에 대해 알지 못한 관계자 한 분이 기자들과의 공식석상에서 기분이 나쁘다고 표현한 것이고 그것이 기사화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쪽 입장만 듣고 기사를 쓴 것과 관련해 한 기자는 '오보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장성규 씨와 가족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
  • "나를 찾아봐" 신비주의 이영애의 외출

    "나를 찾아봐" 신비주의 이영애의 외출

    ... "14년 만인데, '그렇게 시간이 빨리 지났나' 생각이 든다. 나에게는 엊그제 일 같기도 하고 그렇다. 여러 가지로 만감이 교차한다. 기쁘다"는 복귀 소감을 밝힌 이영애는 공식 석상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제작발표회 후 이틀 뒤인 6일 종로구 명보아트홀에서 열린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에 깜짝 등장했다. 객석에 조용히 앉아있다 MC 임백천의 소개로 ...
  • [팩트체크] '성노예' 용어 안 쓰기로 합의? 일본 주장 따져보니

    [팩트체크] '성노예' 용어 안 쓰기로 합의? 일본 주장 따져보니

    ... '성노예'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용어인 점 등을 이유로 반대했고 대신 우리 정부가 사용하는 공식 명칭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뿐이라고 확인해 줬습니다. TF는 당시 ... 아니겠습니까? [기자] 그렇게 볼 수가 있습니다. 지난해 2월에 정현백 당시 여가부 장관도 UN 회의 석상에서 성노예라고 표현을 했습니다. 그러자 5일 뒤에 바로 일본 측이 반박을 했는데 이번에 논란이 ...
  • 이낙연 당 복귀에 상반된 與 기류…이해찬 “난 원래 선거 전문”

    이낙연 당 복귀에 상반된 與 기류…이해찬 “난 원래 선거 전문”

    ... 대통령이 후임 총리 후보자를 지명하며 이 총리를 놔줘야 하고, 이 총리를 향한 당의 러브콜이 공식화돼야 한다. 후임자 지명은 대통령의 인사에 관한 것이라 예측이 어렵지만, 문제는 당이다. ... 사활을 건 만큼 자신이 이번 총선을 끝까지 지휘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고 한다. 이 대표가 공개석상에서 이 총리와 관련해 언급한 적은 없었지만, 최근 일부 의원과의 사석에서 “나를 정책통으로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를 찾아봐" 신비주의 이영애의 외출

    "나를 찾아봐" 신비주의 이영애의 외출 유료

    ... "14년 만인데, '그렇게 시간이 빨리 지났나' 생각이 든다. 나에게는 엊그제 일 같기도 하고 그렇다. 여러 가지로 만감이 교차한다. 기쁘다"는 복귀 소감을 밝힌 이영애는 공식 석상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제작발표회 후 이틀 뒤인 6일 종로구 명보아트홀에서 열린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에 깜짝 등장했다. 객석에 조용히 앉아있다 MC 임백천의 소개로 ...
  • “한반도에 기적 같은 변화 만들어…앞으론 다른 의견도 경청”

    “한반도에 기적 같은 변화 만들어…앞으론 다른 의견도 경청” 유료

    ...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대통령의 소임을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5년 임기의 남은 절반에 접어든 첫 공식 회의 석상에서 후반기 국정운영 각오를 천명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남은 절반의 임기, 국민들께 더 낮고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며 “국민들의 격려와 질책 모두 귀 기울이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
  • [서소문 포럼] 서두르면 일을 망친다, 교육은 더 그렇다

    [서소문 포럼] 서두르면 일을 망친다, 교육은 더 그렇다 유료

    ... 공론화 과정도 없다. 더욱이 이번 정부는 원전에서 공항 이전까지 주요 정책을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한다는 정부 아닌가.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도 상산고 문제가 한창 뜨겁던 지난 7월 공식 석상에서 자사고 폐지 공론화를 말하지 않았던가. 자사고·외고 폐지는 교육선택권에서 균형발전까지 고려해야 할 변수가 상당히 많다. 급히 먹는 밥이 체하고 서두르면 일을 망친다. 교육정책은 특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