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타왕' 김태훈…골프는 대상, 육아도 100점

    '장타왕' 김태훈…골프는 대상, 육아도 100점 유료

    김태훈은 올해 KPGA 코리안투어 대상, 상금왕 등 2관왕에 오르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연합뉴스] 김태훈(35)은 올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빛난 골퍼다. 가장 많은 총상금(15억원)이 걸린 10월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여세를 몰아 대상과 상금왕(4억9593만2449원)을 함께 거머쥐며 프로 입문 후 가장 행복한 연말을 맞았다. ...
  • '장타왕' 김태훈…골프는 대상, 육아도 100점

    '장타왕' 김태훈…골프는 대상, 육아도 100점 유료

    김태훈은 올해 KPGA 코리안투어 대상, 상금왕 등 2관왕에 오르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연합뉴스] 김태훈(35)은 올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빛난 골퍼다. 가장 많은 총상금(15억원)이 걸린 10월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여세를 몰아 대상과 상금왕(4억9593만2449원)을 함께 거머쥐며 프로 입문 후 가장 행복한 연말을 맞았다.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마라도나와 우즈, 두 개의 자아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마라도나와 우즈, 두 개의 자아 유료

    마라도나는 프로 골퍼 세베 바예스트로스, 앙헬 카브레라 등과 친분을 맺었다. [중앙포토] 디에고 마라도나는 마흔 살 즈음 요양을 위해 쿠바에 머물며 하루 2라운드씩 골프를 했다. 그는 “하루도 골프 없이 지내는 걸 상상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축구화를 신은 채 골프공으로 리프팅을 잘 했다. 그러면서 “골프채로 치기엔 너무 작아 힘들고 그래서 재미있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