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곡괭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곡괭이 난동' 이후 두 달만에 황정민 아나운서, 라디오 복귀

    '곡괭이 난동' 이후 두 달만에 황정민 아나운서, 라디오 복귀

    지난 8월 5일 40대 남성 A씨의 난동에 파손된 KBS 본관 라디오 스튜디오. [사진 KBS공영노조] 라디오 생방송 진행 도중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을 곡괭이로 깨는 한 남성의 난동에 충격을 받고 방송에서 하차했던 황정민 KBS 아나운서가 두 달 만에 라디오에 복귀한다. KBS는 “황정민 아나운서가 오는 19일부터 다시 방송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
  • [영상] 불타는 차에 갇힌 운전자…전기톱으로 구한 시민

    [영상] 불타는 차에 갇힌 운전자…전기톱으로 구한 시민

    ... 지난 2일 캘리포니아주 샌 파블로의 한 도로에서 차량이 벽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차 지붕에 불이 붙었습니다. 사고를 본 사람들은 차에 갇힌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나섰습니다. 곡괭이 등을 썼습니다. 결국 갇힌 사람들을 끌어냈습니다. 구조에 나선 한 사람은 "우리는 모두 형제자매"라면서 "어떻게든 서로 도와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트위터 'myLIFE_quoted' 하지만 ...
  • 명패 부수고, 간판 세우고…트럼프에 시민들 '극과 극' 반응

    명패 부수고, 간판 세우고…트럼프에 시민들 '극과 극' 반응

    ... '명예의 거리' 트럼프 명패가 훼손되는 상반된 일이 한꺼번에 벌어졌습니다. 이곳은 원래 트럼프 대통령의 명패가 있던 곳인데요. 최근 한밤중에 헐크 복장을 한 50대 남성이 곡괭이로 내리찍어서 명패가 완전히 박살 났습니다. 범인이 명패를 부순 때는 대통령의 확진 소식을 들은 날이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JTBC 핫클릭 트럼프, 지지율 격차에 조급했나…'2차 ...
  • '헐크' 손에 부서진 트럼프 명패…벌써 세 번째 훼손

    '헐크' 손에 부서진 트럼프 명패…벌써 세 번째 훼손

    ... 보시죠. ■ 헐크 부순다! 노 마스크 트럼프 · 헐크가 '명예의 거리'에 나타났다! · 분노한 헐크가 파괴하려는 것은? · 헐크에게 파괴당하는 트럼프 명패 · 남성, 곡괭이 들고 트럼프 명패 박살 · 트럼프 명패 파괴한 헐크, 경찰에 자수 · 명패 파괴범 "트럼프가 거짓말쟁이라는 걸 알려야" · '헐크', 사건 이후 "내가 범인" 자수 · 트럼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교육이 미래다] 어려운 분단과 통일의 역사, 이젠 게임으로 쉽게 배워요

    [교육이 미래다] 어려운 분단과 통일의 역사, 이젠 게임으로 쉽게 배워요 유료

    ... 월페커즈 인스쿨 애플리케이션 화면 모습 [사진 미래엔] '월페커즈(Wallpeckers)'는 '장벽을 부수는 사람들'이란 뜻이다. 1989년 독일의 베를린장벽 붕괴 당시 망치나 곡괭이로 실제 장벽을 부쉈던 독일인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는 미래에 통일의 주체가 될 학생에게 통일을 가로막는 갈등과 마음의 벽을 허물고 평화를 향한 긍정적인 메시지를 던지고자 하는 의미를 ...
  • 올해의 시계…화려한 자태에 초록을 입혔다

    올해의 시계…화려한 자태에 초록을 입혔다 유료

    ... 3종류를 내놨다. 청동 케이스에는 남반구·북반구가 그려진 독특한 월드타임 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하고(지오스피어), 케이스 뒤쪽엔 몽블랑 산을 상징하는 로고와 탐험가가 사용하는 나침판·곡괭이 그림을 새겼다. 색상 또한 초록색 계열인 '카키 그린' 색상으로 다이얼과 스트랩을 맞춰 탐험가의 분위기를 한껏 표현했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 38선 이북에 6250㎞ 땅굴 판 중국군 “난공불락, 지하장성”

    38선 이북에 6250㎞ 땅굴 판 중국군 “난공불락, 지하장성” 유료

    ...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운송병도 헤아리기 힘들 정도였다. 그래도 계속 보냈다. 건설 현장의 공병들은 온갖 폭파 방법을 동원했다. 백설이 휘날리는 엄동설한에 폭파 소리가 요란했다. 공병들의 곡괭이와 삽이 허공을 갈랐다. 사병들은 파편과 호미 등 쇠붙이 하나씩 들고 갱도 건설에 나섰다. 공사 도중 미군의 공격이 맹렬해도 전선은 38선 언저리를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1952년 새싹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