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데이 칼럼] 누가누가 더 달라지나

    [선데이 칼럼] 누가누가 더 달라지나 유료

    ... 강력한 당 밖 대선 후보들과 순조로운 통합을 이뤄내는 것이다. 그러려면 그 볼품없는 기득권을 내려놓는 게 우선이다. 하지만 그런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그랬다면 개표상황실의 당선자 옆자리는 경선 결과에 승복하고 선거를 도운 인물이 앉아야 했다. 시정(市政)을 공동으로 한다는 말까지 않았나 말이다. 초선의원들도 개혁 성명을 발표했지만 울림이 없다. 개혁은 입으로 하는 게 아니다. 말보다는 ...
  • [선데이 칼럼] 누가누가 더 달라지나

    [선데이 칼럼] 누가누가 더 달라지나 유료

    ... 강력한 당 밖 대선 후보들과 순조로운 통합을 이뤄내는 것이다. 그러려면 그 볼품없는 기득권을 내려놓는 게 우선이다. 하지만 그런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그랬다면 개표상황실의 당선자 옆자리는 경선 결과에 승복하고 선거를 도운 인물이 앉아야 했다. 시정(市政)을 공동으로 한다는 말까지 않았나 말이다. 초선의원들도 개혁 성명을 발표했지만 울림이 없다. 개혁은 입으로 하는 게 아니다. 말보다는 ...
  •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할 수 있는 가장 센 수준 인적쇄신”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할 수 있는 가장 센 수준 인적쇄신” 유료

    ... 발표 국민의힘 자축 대신 자중론 “민심의 화살 뒤바뀔 수 있다” 친문 성향의 한 최고위 참석자는 “총사퇴라는 옛날 방식에 국민들이 감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 전당대회·원내대표 경선이 불과 한 달 뒤인데 굳이 비대위 출범이 필요한지 등에 고민을 갖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며 “두 최고위원의 주장도 그런 측면에서 제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 비주류 재선 의원은 ...